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라산에 600㎜ 쏟아졌다…태풍 타파, 밤10시 부산 초접근

제17호 태풍 '타파'가 22일 오전 제주도 동쪽 해상을 통해 북상하고 있다. [사진 미 해양대기국(NOAA)]

제17호 태풍 '타파'가 22일 오전 제주도 동쪽 해상을 통해 북상하고 있다. [사진 미 해양대기국(NOAA)]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한반도로 접근하면서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23일까지 제주도와 영남 동해안 등에는 최고 40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지귀도 초속 43m 넘는 강풍도

이미 제주도 등지에는 500㎜가 넘는 비가 내린 탓에 누적 강수량이 700㎜가 넘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이처럼 태풍이 몰고 온 '물 폭탄'으로 인해 산사태나 침수 피해도 우려되고 있다.
 

부산 접근 때도 초속 32m 강풍 동반

제17호 태풍 타파의 예상 진로. 22일 정오 기준. [자료 기상청]

제17호 태풍 타파의 예상 진로. 22일 정오 기준. [자료 기상청]

태풍 '타파'는 22일 낮 12시 현재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170㎞ 부근 해상까지 접근했으며, 시속 29㎞ 속도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970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시속 126㎞(초속 35m)로 전날보다는 세력이 다소 약해졌으나, 여전히 강도 강의 중형 태풍으로 분류되고 있다.
 
태풍은 22일 오후 제주도 동쪽 해상을 거쳐 22일 오후 10시를 전후에 부산에 가장 접근한 뒤 23일 새벽에는 독도 남서쪽 동해 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한다.
 
태풍이 부산에 접근할 무렵에는 세력이 조금 더 약해지겠으나, 여전히 중심 부근 풍속이 시속 115㎞(초속 32m)로 중간 강도를 유지할 전망이다.
 

제주도엔 이미 강풍·폭우

제17호 태풍 '타파'가 제주도를 향해 북상 중인 가운데 21일 오후 제주시 용담동 해안도로에서 한 관광객이 거친 파도가 이는 바다를 바라보고 있다. [뉴스1]

제17호 태풍 '타파'가 제주도를 향해 북상 중인 가운데 21일 오후 제주시 용담동 해안도로에서 한 관광객이 거친 파도가 이는 바다를 바라보고 있다. [뉴스1]

기상청은 22일 "북상하는 태풍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비(경기 북부, 강원 북부 제외)가 내리고 있으며, 태풍 특보가 발효 중인 제주도에는 시간당 3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또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한반도 부근으로 기압 기울기가 매우 커지면서 도서 지역과 제주도, 남해안, 영남 동해안에는 순간풍속 시속 70~125㎞(초속 20~35m)에 이르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고, 남해 먼바다와 제주도 전 해상에는 매우 높은 물결이 일고 있다"고 덧붙였다.
 
21일부터 22일 오후 1시까지 누적 강수량을 보면 제주 어리목 615㎜, 윗세오름 555.5㎜, 경남 산청 173㎜, 함양 164㎜ 등이다.
또, 서귀포 지귀도에서는 최대순간풍속 초속 43.5m(시속 157㎞)를 기록했고, 여수 간여암에서는 42m(시속 151㎞)의 강풍이 불었다.
 

최고 400㎜ 비 더 내릴 듯

제주가 태풍 타파의 영향을 받은 21일 한라산 어리목 광장에서 우산을 든 한 시민이 강한 비바람에 힘겹게 걸어가고 있다.[연합뉴스]

제주가 태풍 타파의 영향을 받은 21일 한라산 어리목 광장에서 우산을 든 한 시민이 강한 비바람에 힘겹게 걸어가고 있다.[연합뉴스]

기상청은 "23일은 태풍의 영향에서 차차 벗어나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며 "23일 오전까지 전국이 흐리다가 오후에 서쪽 지방부터 차차 맑아져 24일은 전국이 맑겠다"고 예보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와 서울·경기도, 충남, 호남 서부는 22일 밤, 그 밖의 전국은 23일 새벽, 동해안은 24일 아침에 비가 그치겠다.
 
23일 아침까지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영남, 전남, 제주도, 울릉도·독도 100~250㎜(많은 곳 제주도, 영남 동해안 400㎜ 이상) ▶경기 남부, 강원 영서 남부, 충청, 전북 20~70㎜ (많은 곳 강원 영서 남부, 충북, 전북 100㎜ 이상) ▶서울, 경기 북부, 강원 영서 북부 5~40㎜ 등이다.
 
특히, 22일과 23일은 태풍에 동반된 발달한 구름대의 영향과 지형적인 영향까지 더해지면서 강원 영동과 영남, 전남, 제주도를 중심으로 시간당 50㎜ 이상(일부 지역은 시간당 80㎜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100~250㎜ (영남 동해안과 제주도 4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전면에서 만들어진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21일부터 제주도에는 300㎜ 이상, 남부지방에는 1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린 곳이 있다"며 "태풍의 영향으로 내일까지 100~250㎜ (많은 곳 400㎜ 이상)의 비가 추가로 예상되면서 제주도 일부 지역에는 총 누적강수량이 700㎜ 이상 나타나는 곳도 있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산사태나 저지대 침수, 하천 범람 등 비 피해도 우려되고 있다.
 

섬·산지엔 시속 180㎞ 강풍도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인 21일 제주 서귀포시 예래동 해상에 높은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연합뉴스]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인 21일 제주 서귀포시 예래동 해상에 높은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연합뉴스]

태풍이 북상하면서 바람도 점차 더 강해질 전망이다.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에는 23일 오전까지 최대순간풍속 시속 125~160㎞(초속 35~45m), 일부 높은 산지나 도서 지역은 시속 180㎞(초속 50m)가 넘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최대순간풍속 시속 55~110㎞(초속 15~30m)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다.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인 20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동빈내항이 피항 온 선박들로 가득 차 있다. [뉴스1]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인 20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동빈내항이 피항 온 선박들로 가득 차 있다. [뉴스1]

한편, 태풍 북상으로 제주공항에서는 항공편이 무더기로 결항했다.
또, 지리산과 가야산, 설악산 등 일부 국립공원에서는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