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조국 임명한 文, 반칙 없는 세상 외친 盧 무시한 것"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역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역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대왕상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무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이날 촛불집회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은 특권과 반칙 없는 세상을 이야기했는데, 조 장관과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을 무시하고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조 장관 임명으로 국론이 얼마나 분열됐느냐. 그 책임은 문 대통령이 져야 한다”며 “문 대통령이 제발 마음을 고쳐먹었으면 한다”고 조 장관은 사퇴할 것 같지 않다. 결국 문 대통령이 그만두라고 해야 한다. (조 장관이라는) 시한폭탄을 사랑스럽게 껴안고 있다가 터지면 문 대통령이 다친다"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나라가 편해야 나가서 외교하고, 국민이 지지해줘야 트럼프 대통령이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든 떳떳하게 말하지 않겠나”라며 “내 코드라서 임명하고, 사퇴시키지 않으면 나가서 무슨 문제를 해결하겠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 나라 권력의 속성을 잘 알고 권력이 조금만 약해지면 달려드는 것이 검찰의 속성”이라며 “그게 레임덕이라는 것이다. 이제 문재인 정권에 레임덕이 와서 검찰이 말을 안 듣고 조 장관은 조사받게 됐다"고 주장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