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지현 "檢 절대복종 아니면 죽음···개혁 위해선 전부 걸어야"

서지현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부부장검사. [뉴스1]

서지현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부부장검사. [뉴스1]

 
서지현 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검사가 21일 “검찰의 배당‧인사‧징계 등 모든 시스템은 절대복종이 아니면 죽음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왜 평검사들은 가만히 있느냐’는 일부 비판에 대한 답이다.
 
서 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람들은 말한다. ‘검찰의 도가 지나쳐도 왜 평검사들은 가만히 있느냐’고, (이는 검찰 내부의 위계적 구조를) 몰라서 하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 검사는 “(복종하지 않으면) 조직 내에서 죽을 뿐 아니라 나와도 변호사는 물론 정상생활조차 불가능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실제 검사 게시판에 글을 썼다는 이유로 승진누락 및 면직까지 시켰다”면서 “나는 미친 사람으로 낙인 찍혔고, 낙인을 찍은 자들은 다 영전했다.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의 외침과 나의 지지는 모든 걸 걸고 할 수 밖에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 검사는 “이왕 목숨 내놓은 사람들이 더 크게 ‘제발 이런 검찰을 개혁하자’고 외치는 수 밖에 없다”면서 “나는 목놓아 외치는 임 부장이, 침묵한 채 죽어라 일만 하는 동료 검사들이 너무나 애틋하고 애절하다”고 전했다.


[서지현 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검사 페이스북 캡처]

[서지현 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검사 페이스북 캡처]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