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방 거세지는 '아버지 찬스'···한국당 "문준용, 제발 저리나"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장능인 대변인.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장능인 대변인. [연합뉴스]

미디어 아티스트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준용씨가 코딩 교육 프로그램 납품과 관련해 의혹을 제기한 자유한국당에 “아버지 찬스는 없었다”고 반박하자, 한국당이 “도둑이 제 발 저린다는 말이 떠오른다”고 재반박했다.
 
한국당 장능인 대변인은 21일 논평을 내고 “문씨는 한국당 논평에 과잉반응하고 있다. 문씨의 취업 특혜와 비리는 많은 청년의 공분을 가져온 중대 사건 중 하나로 역사에 기록될 수 있다.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할 사안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또 ‘납품 학교가 너무 많다’는 한 언론의 인터뷰 내용이 사실이라면 문준용 씨는 학교 등 공공기관과의 계약에서 특혜가 없었는지 당당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대변인은 “대통령의 자녀가 정책과 연결된 공공기관 관련 사업에 뛰어든다는 것 자체가 국민적 지탄의 대상임을 왜 모르는가”라고 도 질타했다.
 
그러면서 “문씨의 페이스북 글을 보니 ‘도둑이 제 발 저리다’는 말이 떠오른다. 문씨는 앞으로 자숙하길 바란다. 그리고 투명한 사실관계 공개를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20일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의 아들과 딸이 가장 궁금하다”면서 “대통령 아들이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를 설립하고 그 업체가 정부가 주도하는 ‘소프트웨어교육 선도학교’에 코딩 교육 프로그램을 납품했다. ‘아버지 찬스’가 있었는지 궁금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 문준용 페이스북]

[사진 문준용 페이스북]

이에 준용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유한국당 대변인에게 전한다”며 “(아버지) 찬스 없이 열심히 살고 있으니 걱정 말라. 제가 어디에 뭘 얼마나 납품했고 그게 왜 아버지 찬스인지 대상을 똑바로 말하고 근거를 대시라”라고 반박했다. 또 “제가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를 설립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6월 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문 대통령 손자의 학적변동 서류를 토대로 문 대통령 딸의 해외 이주를 공개한 사실도 비판했다. 준용씨는 “제 조카의 학교가 개인정보를 무분별하게 유출했기에 징계를 받았다. 그게 잘못된 일이라는 게 이해가 안 되나. 그게 잘한 짓이라는 것이 (한국당의) 공식입장이시냐”라고 반문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