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민국농구협회, '폭행 물의' 라건아에 경고·사회봉사 40시간 징계



지난달 폭행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라건아(30·울산 현대모비스)가 대한민국농구협회로부터 경고와 사회봉사 40시간 징계를 받았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20일 서울 송파구 협회 회의실에서 제4차 스포츠공정위원회(위원장 김인건)를 열고 라건아에 대한 징계를 발표했다. 라건아는 지난달 2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4개국 초청 국제대회에서 당시 체육관 인근에서 교통 통제 등을 담당한 경기장 관계자를 밀어 넘어뜨린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협회는 "라건아가 사건 직후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합의한 점, 현재 자신의 행동에 대해 후회하고 반성하는 점, 한국 농구를 위해 특별귀화해 농구 월드컵 출전권 획득에 기여한 점 등 정상을 참작해 징계 수위를 정했다"고 설명했다.

라건아는 2018년 1월 체육 분야 우수 인재로 한국 국적을 취득해 국가대표로 활약하고 있다. 한편 라건아는 이날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직접 출석해 자신의 행동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고 소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