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흑인 분장' 트뤼도 총리, 총선 앞두고 인종차별 논란 휩싸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20대 시절 흑이 분장을 하고 촬영한 사진에 대한 기사를 소개한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의 트위터. [트위터 캡처]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20대 시절 흑이 분장을 하고 촬영한 사진에 대한 기사를 소개한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의 트위터. [트위터 캡처]

캐나다 총선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집권 자유당의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20대 때 흑인 분장을 한 사진이 공개돼 인종주의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시사주간지 타임이 흑인 분장 사진을 처음 공개한 이후 다문화주의와 다양성에 대한 포용, 소수자를 대변·옹호하는 이미지로 인기를 누려오던 트뤼도 총리는 곤욕을 치르고 있다.
 
타임지가 공개한 사진 속에서 그는 얼굴을 비롯한 온몸을 검은색으로 칠해 '아라비안 나이트'의 알라딘으로 분장했다. 또 이어 공개된 다른 사진에서도 자메이카 흑인분장을 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2001년 밴쿠버 사립고등학교 교사로 재직하던 29세 때와 1990년대 초로 추정되는 20대 초반 때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 사회에서는 백인이 검정이나 갈색으로 분장하는 것을 유색인종 을 희화화하는 인종차별적 모욕 행위로 여긴다.
 
트뤼도 총리는 사진 공개 뒤 줄곧 "잘못된 일이다", "용서를 빈다", "상처를 입었을 사람들로 마음이 아프다"는 등 사과를 반복하며 "당시에는 그 행위가 잘못이라는 사실을 미처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으나 겉과 속이 다르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무엇보다 알라딘 분장을 했던 나이가 29세라는 점에서 해명의 설득력이 없다는 것이다.
 
당시 트뤼도 총리의 직업이 교사였고, 사진 촬영 시기가 사회적 인식이 분명한 2000년대라는 사실도 그의 해명과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애당초 그의 내면에 인종차별주의적 인식이 있었다는 것이다.
 
그는 지난 2008년 초선 의원으로 정계에 입문한 이후 진보와 관용의 상징으로 성장을 거듭해, 순탄한 길을 달려왔다. 그러나 이번 사건으로 대중적 호감을 잃고 이미지가 훼손될 정치적 위기를 겪고 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연합뉴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연합뉴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