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檢, 한인섭 원장 소환…조국 아들·딸 서울대 인턴 조준

한인섭(60) 형사정책연구원장. [중앙포토]

한인섭(60) 형사정책연구원장. [중앙포토]

조국(54)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부정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한인섭(60) 형사정책연구원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조 장관의 딸(28)과 아들(23)이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 경력증명서를 발급받은 경위 등을 확인하기 위해서다. 동양대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로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교수를 재판에 넘긴 검찰이 서울대 인턴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 수사에서 ‘정점’을 향하고 있다.

조국 친분 당시 인권센터장, 입시 서류용 인턴증명서 조작 추궁

 

조국 연결고리, 서울대 인턴증명서 정조준 

21일 중앙일보 취재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20일 한 원장을 불러 10시간 넘게 조사를 벌였다. 한 원장은 허위 공문서 작성 혐의 등으로 고발된 피고발인이자 참고인 신분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의 아들과 딸은 각각 2009년과 2013년 서울대 인권법센터에서 인턴 관련 증명서를 발급받았다. 서울대 법대 교수였던 조 장관은 인권법센터에서 활동했다. 한 원장은 2013년 인권법센터장을 맡고 있었다.  
 
검찰은 한 원장에게 조 장관 자녀 입시를 위한 증명서 발급에 조 장관의 입김이 작용했는지 등을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 아들의 인턴증명서 내용과 양식이 다른 인턴십 참가자들의 것과 비교했을 때 일반적이지 않기 때문이다. 검찰은 2006년부터 지금까지 공익인권법센터가 발부한 인턴증명서 28개를 모두 확보해 비교했다. 이를 모두 확인한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28개 중 조 장관 아들의 증명서만 일련번호 등 양식이 다르다고 밝혔다.  
 

조국과 친분 한인섭에 입시 서류 조작 추궁 

한 원장은 조 장관의 은사로, 조 장관과 친분이 두텁다. 그는 문재인 정부에서 차관급인 형사정책연구원장으로 임명됐다. 한 원장은 지난달 조 장관에 대한 의혹이 불거지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들이 조국을 정치 신상품으로 업어가 버리면 내 좋은 친구 하나 멀어질까 걱정이다”고 올리기도 했다.

9일 주광덕 한국당 의원이 제기한 조국 법무부 장관 아들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활동증명서 위조 의혹 서류. [주광덕 의원실]

9일 주광덕 한국당 의원이 제기한 조국 법무부 장관 아들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활동증명서 위조 의혹 서류. [주광덕 의원실]

이례적 예정증명서…실존 않는 논문 의혹

검찰은 조 장관의 아들이 대학 입시를 준비하던 2013년 인권법센터에서 이례적으로 '인턴 예정 증명서'를 별도 발급받은 점이 석연치 않다고 보고 있다. 조 장관 아들은 2013년 7월 15일부터 8월 15일까지로 기재된 예정 증명서를 그해 7월 15일 자로 발급받았다. 서울대 측은 인턴 활동이 끝나기 전에 예정서를 미리 발급하는 경우는 없다고 설명했다. 조 장관 아들은 대학원 입시 때인 2017년 예정서와 같은 내용의 인턴 활동 증명서를 다시 발급받았다.

 
또 조 장관 아들이 받은 예정서와 활동 증명서에는 학교폭력 관련 논문 작성이라는 내용이 기재됐다. 조 장관 아들이 논문 작성에 참여했다고 기재된 기간을 전후로 서울대 인권법센터에서 학교폭력과 관련해 나온 논문은 찾을 수 없다. 주 의원은 “어떻게 고등학생이 인턴을 하면서 논문을 작성하냐”며 “2017년 발급받은 증명서는 로스쿨 지원을 위한 첨부 서류로 조작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0일 오전 검사들과의 대화를 위해 의정부지검에 도착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전민규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20일 오전 검사들과의 대화를 위해 의정부지검에 도착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전민규 기자

조국 딸-단국대 교수 아들, '스펙 품앗이' 조사 

검찰은 한 원장을 소환하기 전인 지난 18일에는 공익인권법센터 관계자를 참고인으로 불러 인턴증명서와 예정 증명서의 발급 경위와 실제 조 장관 자녀가 인턴 활동을 했는지 등을 조사했다.

 
검찰은 조 장관과 장영표(61) 단국대 교수 간 이른바 ‘스펙 품앗이’ 의혹도 들여다보고 있다. 조 장관 딸을 SCI급 의학 논문의 제1저자로 올려준 장 교수의 아들이 2009년 서울대 인권법센터에서 인턴증명서를 발급받았기 때문이다. 장 교수 아들은 앞서 검찰 조사에서 “당시 서울대에서 주최한 세미나에 하루 참석을 했을 뿐인데 2주간 활동했다는 인턴증명서를 받았다”고 진술했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