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급등했던 돼지고기 도매가 800원↓…"경매 재개 출하량 늘면서 안정"

서울 마장동 축산시장에서 상인이 돼지고기를 손질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마장동 축산시장에서 상인이 돼지고기를 손질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으로 일시적으로 급등했던 돼지고기 도매가격이 안정세를 되찾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전국 돼지고기 평균 도매가격은 20일 ㎏당 5017원으로 전날(19일·5828원)보다 13.9% 떨어졌다.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인체 감염이 없어서 사람의 건강에 무해할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 생산되는 모든 돼지고기는 도축장에서 철저한 검사를 거쳐서 안전한 돼지고기만 시중에 공급된다"며 "안심하고 우리 돼지고기를 소비해달라"고 설명했다.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으로 전국 돼지 이동중지 명령이 내려진 17일 ㎏당 5838원으로 전날(4403원)보다 큰 폭으로 뛰었으며 18일 6201원까지 상승했다.
 
이후 19일 이동중지가 해제되면서 경매가 재개되고 출하량이 늘면서 가격과 수급이 안정되는 모습을 보였다.
 
발병 이후 돼지고기 도매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안정을 찾고 있는 데 비해 소비자가격은 큰 변동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19개 시도와 45개 전통시장, 대형마트 등에서 조사한 삼겹살 소비자가격은 16일 100g당 2013원에서 17일 2029원, 18일 2044원, 19일 2103원으로 소폭 오르다가 20일 2092원으로 떨어졌다.
 
한편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처음으로 확진되고 이튿날 연천에서도 잇달아 발병한 이후 이날까지 사흘 동안 추가 발병 사례는 없다.
 
20일 오전 파주시 적성면에서 돼지 2마리가, 파평면에서 돼지 1마리가 각각 폐사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정밀 조사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