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여객기 9000m 급하강 사고 '아찔'…사상자는 없어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델타항공 소속 여객기가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출발해 플로리다주 포트 로더데일로 향하던 중 거의 3만 피트(9100m)나 급하강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CNN방송 보도에 따르면 델타항공 2353편 보잉 763 항공기는 3만9000 피트 상공을 비행하다 기체 압력 이상이 발생해 8분간 상공 1만 피트까지 급속도로 하강했다.
 
항공기가 급하강하면서 기내에서는 산소마스크가 떨어지고 승객들이 비상 상황에 대비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한 탑승객은 현지 방송에 "일부 승객들이 울먹이며 동승한 가족의 손을 붙잡고 기도하는 모습이 보였다. 거의 추락하는 것과 다름없는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해당 항공기는 결국 탬파공항에 비상 착륙했다. 당시 몇 명이 탑승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미 국내선으로 운항하는 보잉 763 기종에는 통상 200명 이상이 탑승하며, 이 비행기는 이륙 당시 만석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델타항공 측에 따르면 사상자는 없었다.
 
미 연방항공청(FAA)은 기체 압력 이상이 발생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