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슬란드 간 세끼' PD "5분이라도 웃을 수 있었으면"




tvN ‘신서유기 외전 : 삼시세끼 – 아이슬란드 간 세끼’가 뜨거운 반응 속에서 첫 선을 보였다. 무엇보다 방송을 통해서는 시청자의 마음을, 온라인 풀버전 영상으로는 네티즌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지난 20일 방송된 ‘신서유기 외전 : 삼시세끼 – 아이슬란드 간 세끼’ 1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4.6%(닐슨 코리아 전국 유료플랫폼 기준, 이하 동일), 최고 5%로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도 평균 3.5%, 최고 3.7%로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달성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날 방송은 첫 회 기념으로 특별히 6분 편성으로 꾸며졌으며, 이수근과 은지원이 아이슬란드로 떠나는 날 공항 만남부터 비행기 탑승까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상품으로 떠나는 건데 주변 사람들이 벌칙으로 안다"는 이수근의 너스레부터, 용돈은 넉넉하지만 이수근과 은지원이 한 번씩 싸울 때마다 5만원씩 차감이라는 벌칙, 방송시간 5분이라는 소식에 ‘빵’ 터지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는 두 사람의 모습 등 다양한 이야깃거리가 쉴 새 없는 웃음을 선사했다.

곧이어 유튜브 채널 나나나를 통해 공개된 풀영상은 두 편으로 구성되었으며, 작은 장난도 놓치지 않는 이수근-은지원의 티키타카 케미와 기내 제품 언박싱 등 본방송에서 보지 못했던 소소한 이야기까지 담겨있어 온라인 콘텐츠로의 재미를 더했다. 마치 온라인 콘텐츠로 출발해 날 것 그대로의 재미를 선사했던 ‘신서유기 시즌1’을 떠오르게 하며 팬들의 반가움을 증폭시킨 것.

프로그램을 연출하는 신효정PD는 “비록 방송은 5분으로 짧지만, 방송 다음날 사람들이 다시 찾아보고 웃을 수 있는 방송이 되었으면 좋겠다”라며 “학생들은 쉬는 시간에 우리 방송을 봐도 쉬는 시간이 남고, 가볍게 커피를 마시면서도 다 볼 수 있는 분량의 방송이니 부담 없이 편하게 봐주시고 일주일에 5분이라도 웃을 수 있는데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첫방송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온라인 풀버전 영상에도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 이번 프로젝트가 잘 성공한다면, 다음 5분 콘텐츠 기획도 계속 이어나가고 싶은 마음이다”고 덧붙였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