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속 160㎞ 강풍, 600㎜ 폭우…센 놈이 온다

제17호 태풍 ‘타파’가 주말과 휴일 한반도에 영향을 미친다. 태풍은 22일 오후 3시 제주도, 오후 9시 부산에 가장 근접해 통과한 뒤 23일 새벽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태풍 타파 22일 부산 영향권
바람 반경 커 피해 커질 수도

기상청은 “22일 서귀포에 근접했을 때 중심기압 970~975헥토파스칼, 중심풍속 초속 32m(시속 115㎞)중형 태풍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기상청 정관영 예보정책과장은 “현재는 당초 경로보다 조금 더 한반도로 근접해서 통과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북동진 시작 시점이 더 늦어지면 부산에 상륙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타파는 워낙 바람의 반경이 크기 때문에 경로에 상관 없이 남부지방의 피해가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태풍의 영향을 가장 먼저, 오래 받는 제주도는 20일 밤부터 22일까지 총 150~400㎜, 제주도 산지에는 600㎜까지 비가 퍼부을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이 30~40㎞ 거리에 접근하는 부산 등지에는 초속 35~45m(시속 120~160㎞)의 바람이 불고, 심한 곳은 초속 50m(시속 180㎞)가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높은 파도로 인한 해안가 저지대 침수 가능성도 있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