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슬란드 간 세끼' 첫방, 이수근X은지원 다투다가 5분 끝 [종합]


5분 단독 정규 편성을 받은 '아이슬란드 간 세끼'가 첫 선을 보였다.

20일 첫 방송된 tvN '신서유기 외전-삼시세끼 : 아이슬란드 간 세끼'에서는 이수근과 은지원이 아이슬란드로 향했다.

공항에 도착한 이수근은 "벌칙으로 봐서 기분이 너무 안 좋다. 촬영장에 온 학생들한테 아이슬란드 간다고 했더니 불쌍해하더라. 왜 벌칙으로 소문이 난 거냐"고 말했다.

이어 팬들과 함께 등장한 은지원에게 이수근은 "너 이제 아이슬란드 수도 아냐"고 물었다. 은지원은 여전히 모르는 눈치였다.

제작진은 이수근, 은지원에게 상품인 만큼 용돈은 마음껏 주겠다고 했다. 그러자 이수근과 은지원은 외화 반출 제한 금액만큼 받아 가려고 했다. 제작진은 두 사람이 싸우면 벌금 5만원을 받겠다고 했다. 두 사람은 싸우지 않을 거라고 장담했다.

이수근과 은지원은 5분 단독 편성이라는 말에 황당한 듯 웃었다. 이수근은 "5분짜리 계속 다니자. 근데 강호동이 제일 먼저 하자고 들어올 것 같다"며 웃었다.

싸우지 않는다던 두 사람은 비행기가 이륙하기도 전에 다투기 시작했다. 그리고 방송은 끝났다. 풀버전은 유튜브에서 볼 수 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