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승태, '강제징용 재판' 전원합의체에 직접 올려"



[앵커]



재판을 받고 있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다투고 있는 혐의 중에는 강제징용 피해자 재판과 관련된 내용도 있습니다. 대법관 전원이 참여하는 재판에 올려지도록 해 결과를 바꾸려고 했다는 것이죠. 오늘(20일) '양 전 대법원장이 전원합의체에 직접 올렸다'는 당시 대법원에 근무했던 변호사의 증언이 나왔습니다.

 

채윤경 기자입니다.



[기자]



2013년 박근혜 정부와 대법원은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 사건의 두 번째 대법원 재판을 뒤집기 위해 움직였습니다.



검찰은 전원합의체에 올리는 것부터 양 전 대법원장이 관여했다고 봤습니다.



오늘 증인으로 나온 김현석 변호사는 양 전 대법원장이 주도적으로 움직인 정황을 증언했습니다.



김 변호사는 당시 대법관들을 돕는 선임 수석재판연구관을 차례로 지냈습니다.



김 변호사는 우선 양 전 대법원장이 2016년 11월 사건을 전원합의체에 올리고, 보안을 이유로 회람목록에서 강제징용 사건을 삭제한 기록이 있다고 했습니다.



사건을 어디서 다룰지도 계속 바뀌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2017년 4월엔 소부에서 선고하기로 잠정 합의 했다가 일부 대법관의 반대가 있다는 이유로 사건이 전원합의체로 넘어갔습니다.



강제징용 사건의 전원합의체 회부에 양 전 원장의 지시가 있었다는 증언이 나온 것은 처음입니다.



양 전 대법원장 측은 일반적 절차에 따른 것이라며 김 변호사도 정확한 상황을 알 수는 없었다는 입장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JTBC 핫클릭

공개거부 '7590 문건'엔…전범기업에 '청와대 정보' 준 김앤장 전범기업 측 변호사 "양승태와 징용사건 대화 나눴다" 인정 일 '강제징용' 압박이 결국 단초…'사법농단' 전말은? 일 외상, 한국 겨냥 "역사 바꿔쓸 수 없다" 적반하장 망언 치매로 더 잊기 전에…'징용' 끔찍한 기억을 말하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