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물 실험 실패하자 직원 임상시험한 제약회사 대표 누구

직원들을 대상으로 미승인 임상시험을 한 안국약품 관게자들이 20일 재판에 넘겨졌다. [뉴시스]

직원들을 대상으로 미승인 임상시험을 한 안국약품 관게자들이 20일 재판에 넘겨졌다. [뉴시스]

직원들을 대상으로 미승인 임상시험을 하고 동물 실험 결과를 조작한 어진(55) 안국약품 대표이사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서부지검 식품의약조사부(부장 이동수)는 어 대표와 안국약품 전 중앙연구소장, 전 중앙연구소 신약연구실장, 전 연구소 영업 상무 등 4명을 약사법 위반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 4일 어 대표를 구속했으나 서울서부지법은 구속적부심을 한 뒤 20일 석방 결정을 내렸다. 어 대표는 보증금이나 주거제한 등 조건 없이 석방돼 불구속 상태에서 남은 재판을 받게 됐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7년 5월 항혈전응고제 개발 과정에서 부작용 등 안정성 검증을 위해 필요한 동물 상대 비임상시험 결과가 실패하자 기존 시료 일부를 바꿔치기하고 재분석해 데이터를 조작했다. 조작한 결과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해 승인을 받은 이들은 2017년 6월 중앙연구소 직원 12명에게 이 항혈전응고제 약품을 투약하고 1인당 22회씩 총 264회를 채혈해 임상시험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2016년에도 중앙연구소 직원 16명에게 개발 중인 혈압강하제 약품을 투약하고 총 320회를 채혈해 생물학적 동등성 시험을 한 혐의도 받는다.  
 
어 대표는 이 사건과 별개로 의사들에게 수십억 원대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로도 재판을 앞두고 있다. 안국약품 측이 의사들에게 제공한 불법 리베이트 금액은 약 9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국약품으로부터 불법 리베이트를 받은 의사 85명도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