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黃 “조국, 기득권 지키는 독버섯…文정권 추하게 일그러져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베네수엘라 리포트위원회 활동 보고회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베네수엘라 리포트위원회 활동 보고회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조국은 축적된 부와 권력을 부정과 편법을 통해 상속하고 자신의 기득권만을 지키는 우리 사회의 독버섯과 같은 존재”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과 문재인 정권은 온갖 비리와 부정으로 추하게 일그러져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그들에게 배신당한 우리 국민의 피맺힌 절규는 단순히 조국의 파면과 대통령의 사죄를 요구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다”라며 “헌법에 보장된 국민의 권리를 되찾으려는 절규, 나라다운 나라에서 살고 싶다는 절규인 것”이라고 했다.
 
이어 “문제는 기득권이다. 우리는 자유민주주의 체제의 완성을 위해 기득권이 없는 정의로운 사회, 공정한 사회를 만드는 데 앞장서야 한다”며 “우리는 지금 국민의 분노를 위하여,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하여 투쟁하고 있다. 저의 모든 것을 다해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2019년 가을, 대한민국 광장은 분노로 가득 차 있다. 국민의 분노. 저는 그 의미를 잘 알고 있다”며 “국민 여러분도 함께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부산 부산진구 서면에서 ‘조국 파면 부산시민연대’의 첫 촛불집회를 연다. 집회에는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유재중 시당위원장, 부산 국회의원, 당협위원장 등이 참석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