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흘 전 실종된 50대 치매 여성, 공개수사 5시간여 만에 발견

김모씨의 실종 당시 인상착의. [사진 울산남부경찰서=뉴스1]

김모씨의 실종 당시 인상착의. [사진 울산남부경찰서=뉴스1]

울산에서 실종된 50대 치매 여성이 시민의 제보로 발견돼 3일 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경찰이 가족 요청을 받고 공개수사로 전환한 지 5시간여 만이다.
 
20일 울산지방경찰청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울산 남구에서 실종됐던 김모(59·여)씨가 이날 오후 2시 20분쯤 울주군 울산과학기술원 인근 노상에서 언양 방면으로 걸어가는 것을 시민이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으로 출동한 경찰은 도로변을 걷고 있던 김씨를 발견하고 오후 3시 30분쯤 가족에게 인계했다.
 
치매를 앓고 있는 김씨는 실종 당일 오후 3시쯤 가족들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신정동 소재 딸의 집에서 나갔다.
 
이후 김씨는 오후 3시 30분쯤 대현고 앞 사거리에 있는 모습을 마지막으로 소재가 확인되지 않았다.
 
김씨를 발견한 시민은 이날 언론을 통해 본 김씨의 인상착의를 기억하고 있다가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