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붉게 솟아오른 켈로이드, 치료 후 생활 습관 개선으로 꾸준히 관리"


켈로이드는 상처부위가 붉은색을 띠며 솟아오른 반흔이 상처 입은 범위를 넘어 계속적으로 증식하는 것을 말한다.
 
발생원인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정확하게 알려져 있지 않다. 유전적 원인설(섬유모세포의 이상, 콜라겐 퇴화의 기전적인 문제), 감염 원인설(균이 지속적으로 감염되어 켈로이드를 일으킨다고 하는 이론), 피지 원인설(피지가 상처에 염증을 일으키거나 상처의 치유를 방해해서 생긴다는 이론)등이 제기되고 있다.
 
단순 흉터와는 달라 시간이 지날수록 크기가 커져 외관상으로도 좋지 않고 이로 인한 정신적 스트레스까지 유발한다. 간혹 통증을 동반하기도 하며 치료 후에도 염증과 함께 재발하는 경우가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켈로이드 치료는 주사적 요법과 수술적 방법이 있지만, 켈로이드의 특성 때문에 수술적 접근은 신중을 기해야 한다. 수술적 방법은 오히려 켈로이드를 더 크게 증식시킬 수 있기 때문에 주로 주사요법을 통해 켈로이드 관리를 하고 있다. 주사요법의 경우 켈로이드 위치, 모양, 높이 등에 따라 약물을 정확히 적절한 용량의 약을 주입해야 증상 완화를 볼 수 있다. 대개 약물이 켈로이드에 반응하는 시간이 약 3주 정도 소요되기 때문에 켈로이드의 변화를 관찰하면서 주사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일반적으로는 켈로이드 조직은 단단한 성질이 있어 정확히 병변에 주사하는 것이 쉽지 않아, 그 주변의 정상 피부가 약물의 영향으로 부작용이 생기고 효과가 떨어져 나타나지 않기도 한다. 때문에 관련 치료 경험이 많은 전문의를 통해 확실한 치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주사나 수술을 통한 치료가 끝이 아니다. 환자 스스로의 노력과 꾸준한 관리도 필요하다. 켈로이드 개선을 위해 금연, 금주를 실천하고 인스턴트 음식 피하기, 적절한 식단 관리, 켈로이드 자극하지 않기, 면으로 된 부드러운 속옷 착용하기 등의 생활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도움말=에버성형외과 박영오 원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