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동서발전, 국내 풍력전문 기업 현장 찾아가 소통

한국동서발전(주)(사장 박일준)는 20일(금) 경남 사천시에 위치한 국내 풍력발전 전문기업 유니슨(주)(대표 허화도)를 찾아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기업 관계자와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최근 국산화 기술개발의 중요성과 국내 신재생에너지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 8월 ‘신재생 발전설비 국산화 대상부품 발굴회의’를 개최하고 협력 기업을 직접 찾아가는 소통경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금일 방문한 유니슨은 1984년에 설립되어, 현재 국내·외 누적 설치용량이 총 437.2㎿에 이르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풍력전문기업이다. 지난달 국내 최대용량인 4.2㎿ 풍력발전기 상용화에 성공하는 등 풍력발전의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풍력단지 개발에서부터 설계, 시공 능력을 바탕으로 풍력사업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국동서발전 사장은 유니슨 대표로부터 최근 풍력산업의 침체와 국산화 개발 현안 사항 등 기업의 애로사항을 듣고 풍력 생산 현장 및 시험 현장을 찾아가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또한 풍력발전의 국산 기자재 사용 확대를 위해 한국동서발전에서 추진 중인 ‘Korea-Wind 200 프로젝트’의 계획을 밝히고 이에 대한 건의 사항을 청취했다.  
 
Korea-Wind 200 프로젝트는 한국동서발전이 풍력발전의 국산 기자재 사용 확대로 국내 제조사의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수립한 것으로 향후 조성될 750㎿급 동해안 윈드벨트(Wind Belt) 등 대규모 프로젝트를 통하여 현재 75기인 국산 풍력발전기를 오는 2030년까지 200기까지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허화도 유니슨 대표는 “최근 상용화한 4.2㎿ 풍력발전기는 개발이 완료되었어도 수주 물량이 없어 생산 계획조차 수립하지 못하는 실정”이라며 “국산화 개발품에 대한 적극적인 구매와 현장실증사업을 더욱 확대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동서발전은 국내 최대 규모의 풍력단지인 서해안 140㎿급 윈드팜(Wind Farm)에서 66기의 국산 풍력발전기를 사용하였고, 특히 지난 1월에 준공된 영광풍력단지(79.6㎿)는 유니슨의 2.3㎿ 최신 저풍속형 풍력발전기 35기를 적용하여 운영 중이다.  
 
현 가동률은 99%로 설비의 안정성과 기술력이 글로벌 경쟁사와 견줄 만큼 향상된 것에 대해서 동서발전은 국내 풍력산업 기술개발에 앞장서고 있는 유니슨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