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슬란드 간 세끼' 오늘 첫방송…"날 것 그대로의 이수근·은지원"


“날 것 그대로의 이수근과 은지원을 만날 수 있을 것”.

tvN ‘신서유기 외전 : 삼시세끼 – 아이슬란드 간 세끼’가 20일 오후 10시 40분 첫방송된다. 연출을 맡은 신효정 PD는 ‘신서유기’ 정신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특별한 관전포인트를 전했다. 

‘아이슬란드 간 세끼’는 지난 ‘신서유기6’와 ‘강식당3’ 속 게임을 통해 성사된 이수근, 은지원의 아이슬란드 여행(?)기다. 탄생 배경부터 ‘5분 편성’이라는 파격적인 방송시간까지 기획과 진행 상황마저 예능이다. 세상에서 가장 짧은 정규 예능프로그램이라 할 수 있지만 세상에서 가장 큰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신효정 PD는 “날 것 그대로의 이수근과 은지원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이어 “두 사람 다 개인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만큼 방송에 대한 아이디어가 끝없이 나와서 신나게 촬영했다”며 “제작진은 5분이면 끝날 거라 생각했던 미션을, 두 사람은 밤새도록 했다. 늘 예상을 빗나가는 사람들이란 걸 깜박했었다”라고 아이슬란드 촬영을 후일담을 전했다.

특히 5분 편성 확정 소식을 듣고 두 사람의 반응을 묻자 “두 사람 다 한마디로 빵 터지셨다. 5분 편성이란 이야기에 더욱 즐겁게 촬영에 임했다”고 덧붙였다.

‘아이슬란드 간 세끼’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40분에 5분간 방송되며, 방송 직후 유튜브 ‘채널 나나나’를 통해 풀버전이 공개된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