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퀸덤' 오마이걸, 1위 등극..강점 살린 무대 通했다



'퀸덤에서 오마이걸이 2차 경연 자체 평가에서 1위로 올라섰다.
 
19일 방송된 Mnet '퀸덤'에서는 오마이걸, (여자) 아이들, 러블리즈가 서로 곡을 바꿔 부르는 2차 평가 무대를 공개했다. 앞서 지난 방송에서 마마무와 AOA가 커버 무대로 좋은 반응을 얻은 가운데 오마이걸, (여자) 아이들, 러블리즈도 다양한 컨셉트를 섞은 커버 무대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그 결과 '러블리즈'의 'Destiny'를 오리엔탈 판타지 느낌으로 재해석한 오마이걸이 자체 평가에서 4표를 받으며 1위를 했다. 1차 경연에서 아쉬운 성적을 받은 오마이걸이 이 악물고 준비한 결과였다. 마마무와 박봄은 각각 1표로 2위를 했다. 2차 평가의 최하 등수는 1차 평가에서 1위를 한 (여자) 아이들이 했다.
 
오마이걸은 아련한 감정 표현가 안무의 선을 살린 무대로 개성을 드러내면서 원곡이 생각나지 않는 무대를 완성했다. "도 아니면 모"라고 준비 과정에서 걱정했던 오마이걸은 출연 가수들의 감탄을 자아내며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다리 부상으로 거동이 불편한 오마이걸 메인 댄서 유아도 오프닝과 브릿지 무대에서 안무를 선보이며 제 역할을 해냈다. 무대를 본 AOA는 "원래 이렇게 서글픈 노래지?"라고 했고 무대가 끝난 뒤엔 "1등이다"며 극찬했다.
 
1차 경연에서 신인답지 않은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1위를 거머쥔 (여자)아이들은 2NE1의 ‘Fire’를 커버곡으로 선택했다. 소연은 에스닉 힙 장르로 편곡을 하면 좋을 것 같다며 단시간에 막힘 없이 아이디어를 쏟아내 천재적인 재능을 드러냈다. 이렇게 완성된 무대는 (여자)아이들 특유의 파워와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특히 댄스 브레이크의 박력 넘치는 군무와 관객과의 밀접한 호흡이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하지만 아쉽게도 자체 평가에선 최하 점수를 받았다.
 
지난 1차 경연에서 최하위를 기록했던 러블리즈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비장한 각오로 무대에 올랐다. 커버해야 하는 오마이걸의 노래들이 러블리즈 기존 곡 분위기와 비슷해서 고민하던 멤버들은, 퀸덤 퀘스트를 성공해 얻은 ‘선곡 프리패스권’을 사용해 브라운아이드걸스의 'Sixth Sense'로 커버곡을 변경했다. 이들은 강인하고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한 무대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한편 다음 라운드인 3차 경연은 지난 두 번의 경연과 달리 걸그룹 멤버들이 뒤섞여 팀을 이루는 ‘유닛전’이 펼쳐질 것으로 예고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예고편에는 걸그룹 멤버들이 다 함께 워크숍을 떠나 단체 합숙을 시작하는 모습이 공개돼 무슨 일이 벌어질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한 날 한 시에 동시 컴백, 새 싱글을 발매할 K-POP 대세 걸그룹 6팀이 ‘진짜 1위’ 자리를 놓고 정면 승부를 펼치는 Mnet 컴백전쟁 ‘퀸덤’은 매주 목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김연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