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태원 "SK 회장 맡은지 20년···이런 지정학적 위기는 처음"

최태원 SK회장이 19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SK Night 행사에서 사회적 가치를 통한 파트너십의 확장을 주제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SK]

최태원 SK회장이 19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SK Night 행사에서 사회적 가치를 통한 파트너십의 확장을 주제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SK]

 
“제가 SK 회장을 맡은 지도 20년 되는데 (지난) 20년 동안 이런 종류의 지정학적 위기는 처음 맞는 것 같습니다.”
 
최태원 SK회장은 19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SK의 밤 행사에 참여해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최 회장이 언급한 지정학적 위기는 중동발 유가 급등과 한국과 일본의 무역규제, 미국과 중국의 갈등 등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최 회장은 지정학적 위기가 한동안 지속할 것이란 전망도 했다. 그는 “지정학적 (위기가) 이렇게까지 비즈니스를 흔들어 본 적이 없는 것 같은데 단순하게 끝날 것 같지도 않다”며 “지정학적 리스크는 앞으로 30년은 갈 것으로 보고 있다. 길게 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지난 7월부터 이어진 한-일 경제 갈등에 대한 생각도 최 회장은 이날 밝혔다. 그는 “일본이 만약 진짜로 물건을 안 팔면 다른 데서 구해와야 하는데 크리티컬한(결정적인) 건 그렇게 할 수도 없을 것”이라며 “그랬다가는 글로벌 공급망이 부서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만 피해를 보는 게 아니라 우리 고객들 또 그 뒤에 있는 고객들이 다 문제가 된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LG그룹과의 배터리 소송전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경찰의 SK이노베이션 압수수색에 대해서 “(미국에) 나와 있는지가 1주일 돼 한국에서 무슨 일이 돌아가는지 잘 모른다”며 “문제가 있지만 잘 (해결) 될 것”이라고 짧게 답했다.
 
최 회장은 이날 밤 열린 SK의 밤 행사 인사말을 통해 SK그룹이 추구하는 사회적 가치를 강조했다. 그는 “SK는 지난해 미국에서 24억 달러 사회적 가치 창출했다“며“사회적 가치는 일자리 창출, 세금 납부, 교육제공 등을 통해 다양하게 창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SK의 행복 날개는 우리 모두의 더 큰 행복을 위한 헌신∙약속 (Commitment)을 상징한다”면서 “앞으로 미국 사업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미 정부∙기업 등과 함께 더 많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파트너십을 확장하고 더 큰 행복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부터 미국에서 열리고 있는 SK 나이트는 북미 시장에서 미국 주요 인사에게 SK의 글로벌 경쟁력을 소개하고 협력을 모색하는 자리다. 올해 행사에는 카렌 캘리 미 상무부 차관, 프랭크 루카스 오클라호마주 하원의원, 헤롤드 햄 콘티넨탈리소스 회장, 데이비드 스미스 싱클레어그룹 회장 등 고위급 인사 250여명이 참석했다. SK그룹에선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유정준 SK E&S 사장 등이 자리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