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도 버린다"…오염수 방류 놓고 日 전 환경상의 물타기

하라다 요시아키 전 일본 환경상. [로이터=연합뉴스]

하라다 요시아키 전 일본 환경상. [로이터=연합뉴스]

후쿠시마 제1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처리와 관련해 ‘바다에 방류할 수밖에 없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던 하라다 요시아키(原田義昭) 전 일본 환경상이 이번엔 한국을 걸고 넘어졌다. 하라다 전 환경상은 20일 보도된 산케이신문과 인터뷰에서 “한국 등 제(諸)외국에선 처리수는 해양에 방출하고 있다”며 한국 등이 과학적인 근거 없이 자신의 주장에 트집을 잡고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그는 한국 등이 해양 방류하고 있다는 ‘처리수’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를 정화 처리했다며 '처리수'로 부르고 있다.  
 

산케이 인터뷰서 "한국 등도 처리수 해양방출"
구체적으로 '처리수'가 무엇인지 언급 안 해
"한국선 아침부터 밤까지 보도, 유명인 됐다"
"반발 일어날 각오하고 말했다" 주장

앞서 지난 10일 하라다 전 환경상은 퇴임 직전 가진 기자회견에서 “(바다에) 방출해 희석하는 것 이외엔 선택지가 없다”고 말해 한국은 물론 일본 국내에서도 반발을 초래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퇴임 후인 지난 18일에도 인터넷방송인 아메바TV에 출연해 같은 주장을 반복했다. 이와 관련, 그는 산케이에 “이웃나라인 한국에선 아침부터 밤까지 내 발언이 보도돼 압도적인 유명인이 (됐다)”며 “하지만 어려운 문제에 용기를 갖고 발언했다고 평가하는 목소리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당초) 퇴임 회견을 위해 준비한 메모에는 처리수에 대한 것은 들어있지 않았다”며 “다만 어느 시점에 누군가 말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해) 발언을 결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발이 일어날 각오를 하고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후쿠시마 제1 원전 폭발사고 이후 발생한 오염수를 정화 처리한 '처리수'를 보존하고 있는 탱크들이 지난 2월 19일 발전소 주변에 가득하다. [로이터=연합뉴스] S

일본 후쿠시마 제1 원전 폭발사고 이후 발생한 오염수를 정화 처리한 '처리수'를 보존하고 있는 탱크들이 지난 2월 19일 발전소 주변에 가득하다. [로이터=연합뉴스] S

한국 정부는 최근 국제 무대에서 일본의 오염수 처리 문제를 본격적으로 공론화하면서 일본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선 한국 대표단이 일본 측과 설전까지 벌였다. 한국측 대표단장인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하라다 전 환경상의 발언을 지적하면서 "원전 오염수 처리가 해양 방류로 결정될 경우, 전 지구적 해양 환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대한 국제 이슈이므로 IAEA와 회원국들의 공동 역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7일 기자회견에서 "한국 측 주장은 사실 관계와 과학적 근거에 기초하지 않았다"며 "풍평피해(소문에 의한 피해)를 일으킬 수 있는 것이어서 극히 유감이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이 사실관계와 과학적 근거에 기초해 주장을 행하도록 재차 강하게 요구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라다 전 환경상도 산케이 인터뷰에서 “오염수를 특수한 장치(다핵종 제거설비·ALPS)에서 정화 처리하고 있다”며 “방사성 물질인 트라이튬(삼중수소)은 제거할 수 없지만 충분히 희석하면 과학적인 안전성은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일본 국내에서) 원전 분야 최고 권위인 원자력규제위원회의 위원장은 ‘희석해 해양에 방출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한국 등도 이런 처리수를 방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