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웨이 첫 5G 원칩 탑재 '메이트30', 구글앱없어 출시 불투명

화웨이의 메이트 30 프로

화웨이의 메이트 30 프로

 
중국 화웨이가 지난 19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메이트 30’ 시리즈를 공개했다. 화웨이의 메이트 시리즈는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사용하던 삼성의 갤럭시노트 시리즈와 같은 포지션에 있는 상품이다. 화웨이는 애플이 아이폰 11시리즈를 미국ㆍ일본 등지에서 공식 판매하기 하루(20일) 전인 이날, 자신들의 신작을 내놨다.
  

4000만 화소 카메라 앞세워 애플·삼성 공격

고급형인 메이트 30 프로를 공개하며 화웨이는 “메인 카메라와 초광각 카메라 모두 4000만 화소를 탑재했다”고 밝혔다. 메인 카메라와 초광각 카메라와 함께 스마트폰 뒷면에 장착된 망원 카메라는 800만 화소로 3배 줌까지 가능하다. 3중 카메라에 상대적으로 사이즈가 큰 이미지 센서를 탑재함에 따라 애플의 아이폰11 시리즈와 같이 다소 ‘인덕션’ 형태의 카메라 모듈 배치가 이뤄졌다.

 

화웨이는 강화된 카메라 성능을 내세우며 “메이트 30 프로가 초당 7680 프레임(FPS)의 동영상 촬영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화웨이에 따르면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초당 프레임 수가 240FPS, 갤럭시노트10 플러스는 960FPS다.
 

퀄컴·삼성 등 제치고 처음으로 5G 원칩 탑재  

화웨이는 또 이달 초 열린 국제가전박람회(IFA 2019)에서 예고한 대로 5G 모뎀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를 결합한 5G 첫 통합 칩(SoC·시스템온칩)인 ‘기린 990’ 칩셋을 장착했다. 5G 원칩을 놓고 그동안 퀄컴과 대만 미디어텍, 삼성 등이 경합을 벌였지만 일단 최초 양산품 탑재는 화웨이의 몫이 됐다.

 

메이트 30 시리즈는 또 화면은 6.53인치의 올레드(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됐고, 거의 수직(88°)으로 꺾인 양쪽 측면에는 슬라이드 터치 기능이 들어간 게 특징이다. 배터리는 4500mAh가 장착됐고, 30분 만에 무선으로 배터리의 70%까지 고속충전할 수 있다.  
 

화웨이는 기본형인 메이트 30, 고급형인 메이트 30 프로 두 제품 모두 LTE 모델과 5GㆍLTE 겸용 모델을 지원한다. 가격은 메이트 30이 799유로(약 105만원)부터, 메이트 30 프로가 1099유로(약 145만원)부터다. 자동차 메이커 포르쉐와 디자인 협업을 한 메이트 30 RS는 2095유로(276만원)이다. “중국 제품은 싸다”는 통념을 깨뜨리기 위한 가격정책으로 보인다.
 

화웨이의 메이트30 프로

화웨이의 메이트30 프로

 

구글 앱 못 깔아 중국 외 해외 판매 ‘불투명’  

메이트 30은 화웨이가 지난 5월부터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제재를 받고 나서 처음 공개된 플래그십 스마트폰이다. 미국은 현재 화웨이와 계열사들을 자국 기업과 거래할 수 없는 거래제한 명단(블랙리스트)에 올렸다. 이 때문에 메이트 30에는 미국 기업인 구글의 각종 서비스가 제대로 탑재되지 않았다.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 10만 오픈소스 형태로 탑재됐을 뿐이다. 화웨이 모바일 서비스와 앱 갤러리, 화웨이 모바일 클라우드 등을 대체 수단으로 넣었지만, 구글 플레이스토어는 별도 다운로드가 필요하다고 한다. 화웨이가 운영하는 앱 갤러리에는 4만5000여개의 앱이 있지만, 구글 가게에서는 270만개의 앱을 사용할 수 있다.  
 

구글 안드로이드 연동 문제 탓인지 화웨이는 이날 발표회에서 출시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화웨이가 신형스마트폰 ‘메이트 30’의 유럽 판매를 연기했다. 미국이 구글 앱 이용을 금지했기 때문”이라는 기사를 보도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