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하태경 징계에 “손학규 정치 이렇게 추하게…”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가 하태경 최고위원에 대해 ‘직무정지 6개월’ 징계를 결정하면서 바른미래당 분당 가능성이 가시화됐다.
 

바른미래당 분당 가속화 분위기
당권파 “비당권파 짐을 싸란 뜻”

당 윤리위는 18일 한밤중 손학규 대표를 향해 “나이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발언해 윤리위에 제소된 하 최고위원에 대해 직무정지 6개월의 징계를 결정했다. 징계대로라면 하 최고위원은 최고위원직이 정지돼 최고위에 참석할 수 없게 된다.
 
비당권파의 리더격인 유승민 의원은 19일 윤리위 징계 결정에 대해 “손 대표가 정치를 이렇게 추하게 할지 몰랐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비당권파가 소집한 긴급 의원총회 중간에 나와 “정당 민주주의를 파괴한 행위기 때문에, 지금 당 상황을 정말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굉장히 고민이 깊어진다. 앞으로 의원들과 앞으로 해야 할 일들에 대해 깊이 상의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의총에는 손 대표 등 당권파 의원들은 모두 불참했다. 비공개 의총 직후 오신환 원내대표는 “손 대표가 즉각 윤리위 징계 철회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유 의원과 오 원내대표는 탈당 가능성에 대해선 각각 “너무 앞서나가는 얘기” “아직까진 시기상조”라고 선을 그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당내 반대세력을 숙청한 뒤 당을 팔아먹으려는 손 대표의 정치공작”이라며 반발했고, 오 원내대표는 “더는 바른미래당이 손 대표와 함께하기 어려워졌다. 가만히 앉아서 죽는 길로 갈 건지, 손 대표를 빼고 새로운 길을 모색할 건지 모든 당원이 함께 결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당권파는 하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결정에 대해 “사실상 비당권파가 짐을 싸란 뜻”이라고 해석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