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힘내라! 대한민국 경제] 핵심사업 구조 고도화에 역량 집중

LG화학은 올해 매출 30조원대에 진입하고 2024년에는 매출 59조원과 영업이익률 두 자릿수를 달성해 ‘글로벌 톱5 화학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석유화학부문은 고부가 제품 비중을 확대하고 미래 유망 소재 육성에 박차를 가한다. 특히 고부가 합성수지(ABS), 고기능 합성고무(NBL) 등 기술 기반 핵심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로 사업구조 고도화에 나선다.
 

LG화학

전지부문에서는 가격·성능·안전성에서 경쟁우위를 확보하고 시장 선두 지위를 강화한다. 자동차전지 사업에서 3세대 전기차 중심의 대형 프로젝트 수주를 적극적으로 공략한다. 2020년까지 배터리 생산 능력을 고성능 순수 전기차 기준 170만 대(100GWh)로 확대한다. ESS전지는 차별화된 성능과 원가경쟁력을 겸비한 시장 선도 제품 개발 및 확대에 집중한다.
 
첨단소재부문은 자동차 경량화 소재 사업을 선도하고, OLED 소재 분야의 경쟁력을 강화해 4차 산업혁명으로 급변하는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특히 OLED 소재 사업에서 기존 편광판뿐 아니라 TV용 대형 OLED 봉지필름, 모바일용 중소형 OLED 공정용 보호필름 등 제품 라인업을 다각화한다. 또 양극재 생산 기술을 고도화해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 확보에 박차를 가한다. 생명과학부문에서는 당뇨 및 연계질환, 면역·항암 분야를 신약 타깃 질환으로 선정하고 연구 개발 역량을 집중한다.
 
LG화학은 올해 R&D에 1조3000억원을 투자하고 연말까지 R&D 인원을 약 6200명으로 늘릴 예정이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