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민국 국민의 기업 - 공기업 시리즈 ① 종합] 4차 산업 기술 접목 ‘충북 스마트안전제어 특구’ 가스안전 신산업 창출 기대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중심이 돼 지난 3월 중소벤처기업부에 제출한 ‘충북 스마트안전제어 특구’가 규제자유특구로 최종 지정됐다. 사진은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옥. [사진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중심이 돼 지난 3월 중소벤처기업부에 제출한 ‘충북 스마트안전제어 특구’가 규제자유특구로 최종 지정됐다. 사진은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옥. [사진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이하 공사)가 중심이 돼 지난 3월 중소벤처기업부에 제출한 ‘충북 스마트안전제어 특구’가 지난 7월 규제자유특구로 최종 지정됐다. 충북 스마트안전제어 규제자유특구(이하 특구)에서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해 가스안전 신제품의 보급 및 활성화를 위한 사업을 추진한다. 무선 스마트안전제어 기술은 제도적으로 허용되지 않고 있어, 이 사업을 통해 성능평가 기반을 구축하고, 시험환경 인프라를 조성해 안전성을 확인한 후 제도 개선안을 제시하는 것이다.
 

한국가스안전공사

특구는 공사 및 특구사업자가 있는 충북혁신도시와 산업실증환경이 있는 오창과학산업단지 일원으로 13만4297.4㎡가 실증특례 구역으로 지정된다. 특구에서는 11개 특구 사업자가 4개 세부 혁신사업으로 나뉘어 인프라, 연구개발(R&D) 및 기업지원 등을 수행한다.
 
공사는 인프라 구축 부문에서 가스시설의 무선 차단·제어 장치(기술)를 위한 성능평가 기반 시스템 구축과 성능평가 방법론을 개발한다. 이를 통해 제품의 안정성을 확보하고 관련 제품의 허용을 위한 제도 개선(안)을 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R&D 사업은 검지 고도화 및 차단장치를 개발하는 제품 개발과 인공지능(AI)·빅데이터 분석을 중심으로 한 솔루션 개발로 나뉘어 유피오 및 한국정보공학 등 9개 기업이 공동 수행한다. 기업 지원 및 사업화는 충북테크노파크가 수행한다.
 
일련의 과정을 통해 스마트 가스안전 기반이 구축되고, 제품 안전성이 확보되면 제도 개선(안)을 제시하고, 규제 샌드박스의 임시허가를 통해 제품 보급 및 상용화가 가속될 전망이다.
 
또 특구 지역에 다양한 신소재, 금형, 반도체 공정, PCB, 센서, 임베디드 SW 및 사물인터넷(IoT) 통신 관련 기업이 있어 스마트안전제어 시스템의 후방산업과 연계가 가능하다. 긴급상황 진단 및 자동제어 시스템, 가상 안전관리 시스템, 스마트안전제어 플랜트 같은 전방산업으로 확대 효과도 기대된다. 더욱이 11개 특구사업자 중 9개 기업이 특구지역으로 옮겨와 4년 동안 약 152억원을 민간에서 투자하고 고용 창출도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공사 김형근 사장은 “공사가 중심이 돼 추진한 ‘충북 스마트안전제어 특구’는 4차 산업 기술이 접목된 곳으로, 가스안전 관련 신산업의 창출과 성장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