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큐브스 前대표 구속…검찰 수사, 조국 민정수석실까지 번지나

조국 법무부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당시 행정관이었던 윤모 총경과 함께 찍은 사진.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실 제공]

조국 법무부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당시 행정관이었던 윤모 총경과 함께 찍은 사진.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실 제공]

 
'버닝썬' 사건에 이어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펀드' 운용사와도 관련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특수잉크 제조업체의 정모(45) 전 대표가 횡령 혐의로 구속됐다. 
 
정 전 대표에 대한 수사는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에서 진행 중이다. 사모펀드 등 핵심 의혹은 서울중앙지검 특수부에서 수사하고 있지만,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수사가 확대될 수 있다는 가능성이 나온다.
 
정 전 대표는 ‘버닝썬’ 사건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렸던 윤모 총경과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조국(54) 법무부 장관이 회식 자리에서 함께 있던 사진을 찍어줬다는 의혹을 받는 인물이다. 당시 윤 총경은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법원 “수사에 임하는 태도 등 비춰 도망 내지 증거인멸 우려”

 
임민성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범행 내용 및 소명 정도, 피의자가 수사에 임하는 태도 등 현재까지 수사 경과에 비춰 도망 내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 구속 필요성과 상당성이 인정된다"며 정 전 대표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정 전 대표는 당초 이날 오후 3시부터 영장실질심사를 받는 것으로 예정돼 있었으나 스스로 구속 심사를 포기했다고 한다. 법원이 구속 수사의 필요성을 판단하는 과정에서 본인의 방어 기회를 스스로 포기한 셈이다. 이에 따라 임 부장판사는 검찰 수사 기록 등 서류 심리만으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 “업무상 횡령 및 자본시장법 위반” 구속 영장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박승대)는 버닝썬 사건을 송치받아 추가로 수사하면서 지난 16일 정 전 대표를 체포하고 업무상 횡령 및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에서 하고 있는 정 전 대표의 수사가 특수2부에서 진행 중인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수사와 연결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이날 법원의 영장 발부로 검찰이 정 전 대표의 신병을 확보한 만큼, 검찰이 이후 수사에서 정 전 대표가 조 장관 측에 투자 관련 정보를 줬는지 등의 진술을 확보하기 수월해졌다는 분석이다.
 

정 전 대표가 운영했던 특수잉크업체 큐브스는 ‘조국 펀드’ 운용사 코링크PE가 1대 주주인 더블유에프엠(WFM)으로부터 2014년 8억여원을 투자받은 이력이 있다. WFM의 새 대표이사로 취임한 김모(49)씨가 2015~2017년 큐브스 사내이사 출신이다. WFM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아내 정경심 교수에게 자문료 1400만원을 지급한 회사다.  
 

윤 총경 역시 2015년 5000만원을 큐브스에 투자했다가 경찰의 내사를 받았다. 민정수석실 회식에 정 전 대표가 참석한 것이 사실이라면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연루된 ‘권력형 게이트’로 번질 가능성도 있다는 추측이 나온다. 다만 조 장관은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회식에 외부인이 참석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버닝썬

버닝썬

 

‘버닝썬’ ‘경찰총장’ ‘민정수석실’ 연결고리 정 전 대표

 
M&A 업계에서 잔뼈가 굵어 지인들이 많은 정 전 대표는 평소 가깝게 지내던 윤 총경과 승리(29·이승현), 사업 파트너인 유인석(34) 전 유리홀딩스 대표를 연결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 수사와 별도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도 지난 6월부터 정 전 대표에 대한 횡령 의혹을 내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버닝썬 관련 수사를 하면서 인지한 녹원씨엔아이 관련 정보가 수사의 실마리가 됐다고 한다.

 
김수민 기자 kim.sumin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