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고려대·연세대, 같은날 동시 '조국사퇴' 촛불 들었다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왼쪽부터)에서 19일 오후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왼쪽부터)에서 19일 오후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 집회’가 19일 고려대와 연세대·서울대에서 각각 열렸다. 일명 ‘SKY 대학’으로 불리는 세 대학이 조 장관 관련 의혹이 불거진 이후 같은 날 촛불을 밝히는 것은 처음이다.

 
고려대 재학생과 졸업생들은 이날 오후 7시께 서울 성북구 고려대 안암캠퍼스 중앙광장에 모여 “조국 장관님은 장관직을 내려놓고 자랑스러운 아버지, 존경받는 지성인으로 돌아가십시오”라고 외쳤다.
 
총학생회가 아닌 일반 학생, 졸업생으로 구성된 집행부는 성명서에서 “우리 대학생들은 당장 검찰 조사와 연루된 장관님의 손에 대한민국의 법, 검찰의 정의로움을 맡길 수 없다”면서 “공정과 평등이 사라지는 지금, 우리는 일어나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조 장관의 딸 조모(28)씨의 대학 입학 과정에서 불거진 의혹을 언급하며 “(논란이 된) 단국대 논문이 취소 처분을 받은 지 2주가 지났으나 학교는 아직도 학생들의 뜻에 함께 해주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입학처(인재발굴처)는 조국 장관의 딸 입학 허가를 취소 처리해달라”면서 “우리의 요구가 충족되지 않을 시 타 대학과 연대를 통해 끝까지 목소리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는 고려대 학생과 졸업생 외에 일반인도 참여했다. 검은 마스크를 쓴 학생들 사이로는 중년의 부부, 유모차를 끈 여성, 유튜브 1인 방송 진행자 등이 보였다.
 
참석자 약 200명은 ‘조국 아웃(out)’, ‘부정입학 즉시 취소’ 등의 손팻말을 든 채 휴대전화 불빛을 비추었다. 이들은 본관까지 행진한 뒤 학교 관계자에게 요구안을 담은 성명서를 전달했다.
 
연세대 재학생과 졸업생으로 구성된 연세대 집회 집행부는 오후 7시 30분께 연세대 신촌캠퍼스 학생회관 앞에서 ‘연세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촉구’ 집회를 열었다.
 
주최 측은 신원 확인 부스에서 학생증이나 졸업증명서 등으로 신원을 확인한 뒤 LED 촛불과 집회 팻말을 배포했다. 주최 측 추산 200명가량 참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집행부는 “조 장관이 기회의 평등함, 과정의 공정함, 결과의 정의로움이라는 가치를 훼손했다”며 “사퇴를 요구한다”고 입장문을 낭독했다.
 
이어 “조 장관은 과거 발언에서 스스로 설정한 기준을 지키지 않았다”며 “검찰 개혁의 당위성 역시 무책임하게 저버릴까 염려된다”고 말했다.
 
집행부는 “조 장관의 존재로 검찰 조사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는지 의심이 든다”며 “임명권자(문재인 대통령)가 조 장관을 임명한 것은 수사 중립성 훼손을 묵인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조국 청산 적폐 청산’, ‘법무장관 자격 없다’, ‘나는 되고 너는 안돼’ 등의 구호를 외치고, ‘조국 OUT(아웃)’, ‘법무장관 물러나라’ 등의 손팻말을 흔들었다.
 
서울대에서는 재학생과 졸업생으로 구성된 ‘제4차 서울대인 촛불집회’ 추진위원회가 오후 8시 관악캠퍼스 학생회관 앞 광장 ‘아크로’에서 집회를 열었다.
 
추진위는 “부정과 위선이 드러난 조 장관뿐만 아니라 장관 임명을 강행한 문재인 대통령도 책임이 있다”며 “불의에는 진영이 없고, 조 장관과 문 대통령을 비판하는 것이 특정 진영을 옹호하는 것은 아니다. 3년 전 불의에 항거했던 촛불 정신을 계승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조국 사태를 겪으며 우리 대한민국 사회가 불의에 너무나 관대해져 버린 것은 아닌가 생각이 들었다”며 “행동은 젊은 우리 대학생들이 해야 한다. 젊은 대학생들의 목소리가 필요하다. 앞으로 우리가 주역이 돼 살아갈 대한민국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