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수단체, 법원에 조국 장관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

[사진 자유연대 제공]

[사진 자유연대 제공]

보수성향 단체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직무를 정지해달라며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다.

 
자유연대, 나라지킴이고교연합 등 단체들은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뒤 조 장관에 대한 직무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이들은 “조 장관의 가족들이 사문서위조, 업무 집행 방해, 증거인멸, 횡령 및 배임 등 여러 건의 범죄 혐의가 있다”며 “검찰의 엄중한 수사를 받아야 하는 대상이자 그러한 가족을 둔 조 장관을 검찰 행정부 수장으로 임명한 것은 수사 및 재판의 공정성을 극단적으로 침해한 행위”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조 장관이 임명되기도 전에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핵심 증거로 꼽히는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빼돌리고 조 장관의 5촌 조카가 증거 인멸을 지시한 의혹이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조 장관이 지위와 권한을 남용해 검찰 수사를 방해할 것이 자명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검찰 수사 대상인 피의자가 검사의 인사권과 감찰권을 쥐고 있다는 상황 자체가 법치주의를 정면으로 훼손하는 것”이라며 “조 장관의 직무 수행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