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韓日, 유엔총회 계기 정상회담 보류…개최할 상황 아냐” 교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환영식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인사를 나눈 뒤 이동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환영식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인사를 나눈 뒤 이동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에 참석하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만남은 성사되지 않을 전망이다.
 
19일 일본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한일 정부가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보류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양국 정부는 징용 배상 판결이나 수출 규제 강화 등 양국 현안과 관련해 서로 양보를 기대하기 힘들어 정상회담을 열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외무성 간부 역시 “정상회담을 개최할 수 있는 정치적 상황이 아니다”며 개최 가능성을 낮게 봤다.
 
대신 양국 정부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 간 회담을 오는 26일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교도통신은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