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달리는 조사관' 이주우, 코믹 케미에 당찬 걸크러시까지


배우 이주우가 ‘달리는 조사관’에서 할말 다하는 ‘탄산 걸크러시’ 매력을 지닌 캐릭터로 첫 등장했다.

이주우는 지난 18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 OCN 수목극 ‘달리는 조사관’ 1회에서 속 시원한 사이다 캐릭터 이달숙으로 톡톡 튀는 존재감을 드러냈다. 

‘달리는 조사관’은 평범한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이 그 누구도 도와주지 못했던 억울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싸워 나가는 사람 공감 통쾌극이다. 

이날 방송된 1회에서 이주우(이달숙)는 인권증진위원회 사무관이자 각종 정책과 진정에 대한 법률자문을 담당하는 김주영(부지훈)과 카페에서 서로 커피를 계산하겠다고 실랑이를 벌이는 모습으로 나타냈다. 평소 성격과 다르게 김주영 앞에선 조신한 모습으로 엉뚱하면서도 귀여운 면모를 드러냈다.

이주우는 자신이 속한 총괄조사과에 새로 합류한 최귀화(배홍태)가 사무실에 있는 것을 모른 채, 자신의 상사인 장현성(김현석)에게 “과장님. 이번에 새로 오는 조사관 완전 도라이”라고 말하다가 최귀화를 발견한 뒤 아무렇지 않은 척 꾸벅 인사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사무실에서 장현성, 최귀화와 아옹다옹 ‘톰과 제리’ 케미를 보여주며 ‘사이다’ 발언을 이어갔다. 

그런가 하면, 극 말미에는 깨알 웃음도 잠시, 직장 내 성추행 내용이 담긴 ‘소지혜 사건’에 대해 팀 내에서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신입이지만, 당찬 조사관의 포스를 드러내며 앞으로 펼쳐갈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