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하태경 징계에 “손학규, 이렇게 정치를 추하게 할 줄은…”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19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19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19일 하태경 최고위원의 징계와 관련해 “손학규 대표께서 정치를 이렇게 추하게 할지 몰랐다”고 말했다.
 
유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것은 정당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행위이기 때문에 저는 지금 당 상황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긴급 의총은 전날인 18일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가 의결한 하 최고위원 징계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소집됐으며, 유 전 대표를 비롯한 ‘비당권파’ 의원들만 참여했다.
 
유 전 대표는 “고민이 많이 깊다”며 “앞으로 저희가 해야 할 일에 대해 바른미래당 의원들과 깊이 상의하고 말씀드릴 기회를 갖겠다”고 했다.
 
그는 ‘의총에서 어떤 발언을 했느냐’는 질문에 “이 일에 대해 뜻을 모아보자고 했다”고 답했고, ‘뜻을 모으는 것에 탈당이 포함되느냐’는 질문에는 “너무 앞서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하 최고위원은 지난 5월 손 대표를 겨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발언해 당 윤리위에 회부됐다. 이에 윤리위는 하 최고위원에 대한 당무 직무정지 6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