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하태경 징계에 "손학규 이렇게 추하게 할 지 몰랐다"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가 하태경 최고위원에 대해 ‘직무정지 6개월’ 징계를 결정하면서 바른미래당 분당 가능성이 가시화됐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직무정지 여파
오신환 “가만히 앉아 죽을지, 새 길 모색할지 결단”

 
당 윤리위는 18일 한밤중 손학규 대표를 향해 “나이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발언해 윤리위에 제소된 하 최고위원에 대해 직무정지 6개월의 징계를 결정했다. 징계대로라면 하 최고위원은 최고위원직이 정지돼 최고위에 참석할 수 없게 된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19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19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당권파의 리더격인 유승민 의원은 19일 윤리위 징계 결정에 대해 “손 대표가 정치를 이렇게 추하게 할지 몰랐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비당권파가 소집한 긴급 의원총회 중간에  나와 “정당 민주주의를 파괴한 행위기 때문에, 지금 당 상황을 정말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굉장히 고민이 깊어진다. 앞으로 의원들과 앞으로 해야 할 일들에 대해 깊이 상의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의총에는 손 대표를 비롯한 당권파 의원들은 모두 불참했다. 1시간 20여분 동안 완전 비공개로 이어진 의총 직후 오신환 원내대표는 “손 대표가 즉각 윤리위 징계 철회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등을 포함한 여러 가지 경우의 수들을 놓고 의원들과 더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탈당 가능성에 대해선 “아직까지는 시기상조”라고 선을 그었다. 유 의원도 탈당 가능성에 대해선 “너무 앞서나가는 이야기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당내 반대세력을 숙청해 권력을 독차지한 다음에 당을 팔아먹으려는 손 대표의 정치공작”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하 최고위원은 “당헌·당규를 위반한 불법 결정이며 친위 쿠데타”라며 “구태정치에 절대 굴하지 않겠다. 개혁적 중도보수와 청년들 힘 모아 제대로 된 당이 될 수 있게 끝까지 싸우겠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도 “손 대표가 윤리위를 동원해 반대파를 제거하는 치졸하고 비열한 작태”라며 “사태가 이 지경이 된 이상 더는 바른미래당이 손 대표와 함께하기 어려워졌다. 가만히 앉아서 죽는 길로 갈 건지, 손 대표를 빼고 새로운 길을 모색할 건지 모든 당원이 함께 결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왼쪽)가 5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19 정기국회 대비 바른미래당 의원연찬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손학규 대표.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왼쪽)가 5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19 정기국회 대비 바른미래당 의원연찬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손학규 대표. [연합뉴스]

 
반면 당권파는 하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결정에 대해 “사실상 비당권파가 짐을 싸란 뜻”이라고 해석했다. 한 당권파 의원은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하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는 결정 즉시 효력이 발휘됐고, 이미 직무는 정지됐다. 불신임 요구서 역시 최고위에서 의결이 필요한 내용인데, 대표가 응하지 않았으므로 효력이 없다”며 “결국 비당권파가 짐을 싸지 않겠느냐”라고 말했다.  
 
비당권파와 당권파 간 내홍이 5개월 남짓 이어지면서, 비당권파 내부에서도 “손 대표가 스스로 내려오지 않으면 사실상 우리도 할 수 있는 일이 없다. 당을 나가는 수밖에 없지 않느냐”는 주장이 적지 않게 나오고 있다. 다만 “왜 우리가 또 당을 나가야 하느냐. 명분도 없다”는 반대론도 만만치 않다. 비당권파 중 국민의당계 의원들이 대부분 비례대표 신분이어서 탈당하면 의원직을 상실하게 되는 것도 변수다. 탈당이 현실화할 경우, ▶신당 창당 ▶자유한국당과의 보수통합 ▶무소속 총선 출마 등으로 나뉘는 여러 방안을 두고도 의원들 간 구체적 의견이 모아지지 않은 상태다.
 
비당권파는 20일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손 대표에게 윤리위 결정에 대해 최고위의 유권해석 안건 상정을 요구할 예정이다. 비당권파는 지난 4·13 보궐선거 이후 손 대표의 사퇴를 주장하며 최고위에 불참해왔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