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숙박앱 여기어때, 글로벌 사모펀드 CVC에 매각 완료

 
[사진 사이트 캡처]

[사진 사이트 캡처]

 
종합숙박 및 액티비티 예약 플랫폼 ‘여기어때’의 새 주인이 글로벌 사모펀드인 CVC 캐피탈로 바뀌었다.
 
여기어때의 운영사인 위드이노베이션은 CVC의 위드이노베이션 인수가 20일 최종 완료된다고 밝혔다. 여기어때에 대한 기업가치는 3000억원 선으로 알려졌다. 여기어때 창업자인 심명섭 전 대표는 CVC에 회사 지분 50%를 매각해 1500억원이 넘는 현금을 확보했다.  
 
이로써 CVC는 위드이노베이션의 주요 주주 지분 약 85%와 함께 경영권을 확보하게 됐으며 추가로 1000억원 규모의 별도 유상증자를 통해 회사 성장 전략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어때 창업자인 심명섭 전 대표. [중앙포토]

여기어때 창업자인 심명섭 전 대표. [중앙포토]

 
여기어때의 사령탑도 교체됐다. 20일부터 여기어때의 새로운 수장은 최문석 최고경영자가 맡는다. 최 신임 대표는 이베이코리아 부사장으로 재직하면서 G마켓 인수를 총괄하기도 했다. 그는 G마켓 옥션의 합병 시너지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국내 대표적인 e커머스 및 마케팅 전문가로 꼽힌다.   
 
여기어때 운영사 위드이노베이션은사령탑에 최문석 최고경영자(CEO)를 선임한다. 최문석 신임 대표는 연세대, 와튼스쿨 MBA 출신으로 2006년부터 2014년까지 이베이코리아 부사장으로 재직하면서 지마켓 인수를 총괄했다. 더불어지마켓과 옥션의 합병 시너지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이끈 국내 대표 e커머스, 마케팅 전문가로 꼽힌다. [사진 위드이노베이션]

여기어때 운영사 위드이노베이션은사령탑에 최문석 최고경영자(CEO)를 선임한다. 최문석 신임 대표는 연세대, 와튼스쿨 MBA 출신으로 2006년부터 2014년까지 이베이코리아 부사장으로 재직하면서 지마켓 인수를 총괄했다. 더불어지마켓과 옥션의 합병 시너지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이끈 국내 대표 e커머스, 마케팅 전문가로 꼽힌다. [사진 위드이노베이션]

 
최 대표는 “여기어때와 호텔타임을 통해 국내 숙박 시장을 혁신하고 탄탄한 성장을 거듭해 온 위드이노베이션에 대한 신뢰와 기대가 크다”면서 “지금까지 회사의 성공을 이끈 구성원과 함께 시장 확장 속도를 뛰어넘는 성장세를 이룰 것”이라고 했다.
 
한편 여기어때는 지난해 말 심 전 대표가 웹하드 관련 음란물 유통 방조 혐의를 받으면서 대표직에서 물러나는 내홍을 겪기도 했다. 그러다 최근 검찰이 심 전 대표의 음란물 유통 방조 혐의에 대해 무혐의 결정을 내렸다.  심 전 대표 사임 이후 위드이노베이션은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돼 운영됐다. 지난해 매출은 686억원으로 2년 새 3배 가까이 성장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