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유플, 연 8% 이자 상품…이통사·금융사 자꾸 손잡는 이유는

이동통신사와 금융기관이 손잡고 파격적인 금리 우대 상품을 속속 내놓고 있다. 이통사의 가입자 유지(Retention) 전략과 은행의 신규 예금 고객 유치 필요성이 맞아떨어진 결과다. 

 

5만원 이상 요금제 쓰면 연 2% 가산 금리 

LG유플러스는 19일 웰컴저축은행과 제휴해 연간 최대 8% 금리를 주는 상품 ‘U+웰컴투에이트(8)’를 출시했다. 이 상품은 가입 때 연 2.5% 금리를 기본으로 제공한다. 여기에 웰컴저축은행의 예·적금 첫 거래 고객이면 1.5% 금리가 추가된다. 그리고 웰컴저축은행 입출금통장에서 6회 이상 자동이체로 납입하면 연 2% 금리를 가산해준다. 또 LG유플러스의 월 5만원 이상 요금제(VAT 포함) 사용 고객은 만기 해지 때 만기축하금으로 2%의 금리가 더해진다.
  
LG유플러스 모델이 신규 출시한 금융상품 'U+웰컴투에이트'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모델이 신규 출시한 금융상품 'U+웰컴투에이트'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이 상품은 12개월 정기적립식 적금으로 월 납입금은 1만원부터 20만원까지 고객이 선택할 수 있다. 가입 자격은 19세 이상이면서 월 5만원 이상 요금제(VAT 포함)를 쓰는 LG유플러스 고객이라면 누구든 가능하다. 23일 고객 모집을 시작해 4주 동안 매주 월요일 오전 9시부터 선착순 5000명씩 총 2만명만 한정 모집한다.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고 모바일로 가입할 수 있다. 웰컴저축은행의 ‘웰컴 디지털 뱅크’ 앱에 접속하여 입출금 통장 개설 후 제휴 적금을 개설하면 된다.
 

SKT-대구은행, KT도 부산은행과 손잡아 

SK텔레콤도 지난 5월 말 DGB대구은행과 손잡고 연간 최대 5% 금리를 주는 ‘T 하이(high) 5 적금’을 출시했다. 기본 금리 2%에 SK텔레콤 고객 우대금리 2%, 월 5만원 이상 요금제 이용 때 1% 캐시백으로 구성됐다. 이 적금도 만 19세 이상 SK텔레콤 가입자는 누구나 가입할 수 있는데 스마트폰 앱을 다운받아 가입할 수 있다.
 
SK텔레콤이 DGB대구은행과 함께 출시한 ‘T high5 적금’.

SK텔레콤이 DGB대구은행과 함께 출시한 ‘T high5 적금’.

 
KT도 다양한 상품을 내놓고 있다. 부산은행과 손잡고 자영업자를 위한 '소호 프리미엄 대출'을 운영 중이다. 최대 1억원까지 최저 연 3.48% 대출금리로 빌려주는데 KT 신규 가입 고객에게는 대출금리를 0.2% 깎아준다. KT는 비씨카드 간편 결제 앱으로 수협(SH) 적금에 가입하는 고객에게는 연간 4.3%의 이자를 제공하고 있다.
 

이통사는 고객 유지, 은행은 고객 유치 효과 

이통사들이 금융기관과 속속 손잡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우선 이통사에 가장 시급한 고객 유지(Retention)에 효과가 있어서다. 금융상품에 가입하면 최소한 이 기간에 통신사를 옮기지 않아 고객을 묶어두는 효과가 있다. 두 번째는 마케팅 비용 부담 줄이는 효과가 있다. 신규 고객 유치나 기존 고객 유지를 위해 추가로 돈을 쓰지 않아도 된다. 이자 비용을 금융기관이 부담하기 때문이다. 은행으로서도 가입자가 늘면 예금 유치 금액이 늘고, 통장을 통한 거래 수수료도 확보할 수 있는 데다 다른 금융상품을 안내하는 고객층이 확대되는 효과가 있다. 
 
이통사 수익은 마케팅비 지출 여부와 직결된다. 이통 3사의 2분기 매출은 14조205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1% 증가했다. 반면 영업이익은 565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6%나 감소했다. 5G 출범에 맞춰 가입자 유치를 위한 보조금 등을 많이 쓰면서 마케팅 비용이 전년 동기 대비 11.2% 늘어서다. LG유플러스 상품기획·전략담당 이상헌 상무는 “고금리 상품 출시는 고객·이통사·금융기관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모델"이라며 "고객 요구(Needs)를 충족시키는 제휴 금융상품을 지속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