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경심 교수, 휴·폐강 이어 병원 진단서와 함께 휴직원 냈다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 교양학부 정경심 교수연구실이 굳게 닫혀 있다. [뉴스1]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 교양학부 정경심 교수연구실이 굳게 닫혀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최근 휴직원을 학교 측에 제출한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휴직원을 제출하면서 병원 진단서도 함께 첨부했다.
 

휴강·폐강 이어 휴직원 제출
동양대, 인사위원회서 결정 예정

사문서 위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 교수는 지난 2일 개강을 한 이후 2주 동안 휴·보강 신청서를 제출해 강의를 미루다 지난 10일 모든 수업을 폐강하겠다는 의사를 학교 측에 전했었다. 이에 더해 휴직원도 제출한 셈이다.
 
동양대 측은 인사위원회를 열어 정 교수 휴직원 처리를 위한 행정절차에 들어갔다. 인사위원회에서는 정 교수가 제출한 병원 진단서 내용을 바탕으로 휴직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검찰 수사를 받고 있어 정상적인 수업이 어렵다는 점도 감안해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동양대 관계자는 “현재 정 교수가 맡은 수업이 없기 때문에 시급히 결정할 사안은 아니다. 인사위원회를 열더라도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시일이 걸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병원 진단서에 대해선 “정 교수 측에서도 개인 정보가 흘러나가는 부분에 민감하고 실제 병원 진단서 내용은 개인정보이기 때문에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정 교수는 이번 학기 수업 3개를 맡을 예정이었다. 하지만 수업 1개가 수강신청 인원 미달로 폐강되고, 이후 학교 측에 폐강 의사를 전해오면서 ‘영화와 현대문화’가 폐강되고 ‘영화로 보는 한국사회’는 다른 교수가 대신 맡았다. 두 수업 모두 60명 정원을 모두 채운 상태였다.
 
영주=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