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을 맞이 단풍구경, 무릎 관절 점검이 우선"


야외활동에 적합한 가을이 다가오며 단풍놀이를 계획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와 함께 가을은 갑작스런 무릎 관절 통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어나는 계절이기도 하다.
 
선선해진 날씨 속에서 갑작스럽게 활동량이 증가할 경우 가장 유의해야 할 신체 부위는 바로 관절이다. 특히 단풍놀이의 경우 평소 체중보다 무거운 짐을 소지해 무릎에 큰 압력을 가하고 연골 손상과 통증을 유발하게 된다. 무릎 관절의 퇴행이 진행 중인 노년층은 사소한 동작만으로도 충격이 크기 때문에 더욱 조심해야 한다.
 
관절은 손상 시 자가회복이 어렵기 때문에 일상적인 상시 관리가 가장 중요하다. 등산을 계획한다면 반드시 스트레칭을 하고, 잘 맞는 등산화와 발목 보호대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허리를 구부정하게 하거나, 무릎 반동으로 산을 무리하게 타는 것도 피하는 것이 좋다. 피로도가 높아진 상황에선 스틱을 잡고 숨을 고르며 속도를 줄이고 천천히 걷는 것도 중요하다.
 
구리정형외과 좋은아침병원 고영봉 원장(사진)은 등산 후 무릎이 시큰하거나 찌르는 듯한 통증이 발생한다면 인대와 힘줄 손상을 의심해 볼 수 있다중장년층은 연골이 빠르게 소실되고 무릎 주변 인대와 힘줄 손상이 쉽게 회복되지 않아 퇴행성 관절질환까지 연결될 수 있는 만큼 무리한 운동은 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만약 무릎 통증이 시작됐다면 빠르게 병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통증을 느낀 초기에 치료를 시작한다면 약물 치료, 운동 보조기 등으로 통증을 개선하며 치료할 수 있다. 다만 큰 부상으로 인대가 완전히 파열되거나, 힘줄이 절단된 경우엔 관절 내시경 시술이나 인대 이식 재건술도 고려해야 한다.

이승한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