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신병자” 사과한 날 “文, 정신감정 받으라” “조국은 소시오패스”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제가 의사인데 조국 이 사람은 정신병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하루빨리 정신건강의학과에 가서 정신감정을 받으시라.” “조국은 전형적인 소시오패스, 반사회적 인격장애자다.”
 
자유한국당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해 비판 수위를 연일 끌어 올리고 있다. ‘정신병 환자’라는 표현으로 장애인 비하 발언 논란을 일으킨 박인숙 의원은 발언 이틀 만에 사과했지만, 이날 비슷한 맥락의 발언이 잇따랐다.
 
신상진 한국당 의원은 18일 청와대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 안보에 대한 인식이 국민의 바람과 요구와 거꾸로 가고 있다”며 “대통령은 ‘조국 게이트’에 온 국민의 분노를 사는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국민과 싸우고자 국민의 대립을 무릅쓰고 임명한 그런 거꾸로 가는 국정을 펼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 의원은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하루빨리 정신건강의학과에 가서 정신감정을 받으시고 현실 인식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어떤 세상의 인식을 갖고 계시는지 정신의 정확한 검진을 받아서 나라가 더 이상 불행해지지 않도록 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신 의원은 대한의사협회장을 역임한 의사 출신으로 현재 당에서 신정치혁신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다.
 
같은 당 김영우 의원도 이날 KBS 1TV ‘사사건건’에 출연해 “조 장관은 목표를 위해 수단의 정당성이나 합법성을 생각하지 않는 전형적인 소시오패스, 반사회적 인격 장애자”라고 주장했다.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도가 있다”고 지적했지만, 김 의원은 “사과할 생각이 없다”고 맞받았다.
 
앞서 박 의원은 16일 “제가 의사인데 조국 이 사람은 정신병이 있다. 성격 장애, 이런 사람들은 자기가 거짓말을 하는 걸 죽어도 모른다”며 “정신병 환자가 자기가 병이 있다는 것을 알면 정신병이 아니다. 이 사람 가족과 이 사람은 거짓말한 걸 전혀 모른다”고 강조했다. 또 “더 웃긴 것은 정신병자를 믿는 사람은 또 뭔가”라며 문 대통령을 겨냥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18일 “정신질환 또는 장애를 가진 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