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푸파2' 백종원 "시청자와 마찬가지로 시즌2 기다렸다"


백종원이 '스푸파2'를 향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22일 첫 방송되는 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이하 '스푸파2')가 백종원과의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스푸파'는 백종원이 세계 방방곡곡 숨겨진 길거리 음식을 찾아 떠나는 현지 밀착형 미식 방랑기다. 백종원은 지난해 시즌1부터 해당 프로그램을 맡아 왔으며, 박식하고 재치 있는 입담으로 많은 호평을 받았다. '스푸파'는 시청자들의 힐링 프로그램일 뿐만 아니라 '백종원이 힐링하는 프로그램'으로도 유명하다. 그만큼 백종원의 성향과 위트가 담뿍 녹아 있다는 이야기다. 많은 시청자들이 사랑하는 '스푸파'표 감각적 영상미 또한 이미 공개된 3편의 티저 영상에서 한층 업그레이드됐음을 보여줬다. 터키 이스탄불을 시작으로 어떤 미식의 향연이 시청자들을 찾아올지 기대를 모은다.

-백종원에게 '스푸파2'는 어떤 프로그램인가요.
"박희연PD가 잘 만들어준 프로그램입니다. 제가 아닌 누가 출연해도 훌륭한 힐링 프로그램이 될 거예요. 늘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시청자들께 드려야 할 힐링만큼 중압감이 있는 프로그램이기도 합니다. 아는 만큼 더 공부하고, 자료조사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시즌1에 이어 시즌2도 출연하게 됐는데 소감이 어떠신지요.
"시즌2는 안 할 줄 알았어요(웃음). '진짜 하는구나' 했습니다. 사업가로서 볼 땐 현실성 없는 프로그램이지만 계속했으면 하는 마음은 있었죠. 지인들이 개인적으로 다음 시즌은 언제 하는지, 어디가 제일 맛있는지 가장 많이 물어보는 프로그램이기도 했습니다."

-이번 시즌2의 기대 포인트를 꼽는다면요.
"저도 방송을 봐야지 알 것 같아요. 우선 장비가 좋아졌습니다. 장비를 새로 보강했다고 하더라고요. 지난 시즌 카메라 감독님들도 욕심이 생겨서, 장비에 투자를 많이 했다고 합니다. 좀 더 잘생기게 나오지 않을까요.(웃음)"

-첫 방송이 터키 이스탄불이에요.
"터키는 세계 3대 미식국가 중 하나입니다. 왜 그런지 가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첫 끼를 먹자마자 알게 됐어요. 중동, 유럽, 아시아 3개의 문화가 모두 모여있는 곳입니다."

-벌써 박희연PD와 여러 차례 호흡을 맞췄어요.
"박희연PD는 승부사 기질이 있고, 프로그램에 대한 열정이 큰 분입니다. 촬영이 끝나도 3시간 이상 회의하고. 늘 완성도를 위해 노력하는 게 보여요. 준비성도 좋고, 신뢰를 주는 사람입니다. 그게 마음을 편하게 하죠."

-마지막으로, 시청자들에게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저도 시청자 분들과 똑같은 입장입니다. '스푸파' 시즌2를 기다렸습니다. 기다림에 보답하기 위해 제작진과 함께 정성껏 준비했으니, 마음 편히 봐 주시길 바랍니다. 물론 저는 제작진이 차려 둔 밥상을 먹었을 뿐이죠(웃음)."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