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리, 라이브방송 중 취객 남성에게...'당황'


설리가 소셜 방송중에 난감한 상황에 맞닥들였다.

17일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방송 중간 중간 설리는 어딘가를 응시하거나 손으로 X를 그리는 등 불편한 모습을 보였다.

설리가 불편했던 이유는 한 남성이 설리 테이블로 다가왔기 때문. 설리는 굳은 표정으로 경계했고, 취기 가득한 남성의 목소리가 그대로 방송을 탔다. 이 남성은 설리에게 "저희는 오해를 살 행동은 하지 않는다. 팬이다. 존경한다"고 횡설수설 말한 뒤 사라졌다.

하지만 술에 취한 듯한 남성이 "한마디만 해주시면 안되냐"고 방송 중 난입했다.

놀란 설리는 두려운 듯 양손으로 머리를 감싸쥐고 친구의 품에 숨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