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월 또 공격한 트럼프 “배짱도, 감각도 없는 끔찍한 소통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에 대해 “또 실패했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Fed의 기준금리 인하 발표 직후 트위터에서 “제롬 파월과 Fed는 또다시 실패했다”면서 “배짱도 없고, 감각도 없고, 비전도 없다. 끔찍한 소통자”라고 주장했다.
 
Fed는 이날 통화정책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기존 2.00~2.25%에서 1.75~2.00%로 0.25%포인트 내렸다. 지난 7월말 기준금리를 인하한 데 이어 약 두 달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최소 1%포인트 금리인하’를 요구하면서 파월 의장을 수차례 압박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월말 Fed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낮추자 “언제나처럼 파월이 실망시켰다”고 비난했다. 파월 의장이 지난달 25일 미중 무역전쟁과 관련해 “적절히 행동할 것”이라고 언급한 뒤엔 “내가 참 궁금한 것은 파월 의장과 시진핑 중국 주석 중에 누가 더 큰 적인가 하는 점”이라고 했었다. 당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선 “만약 파월이 사임한다면 말리지 않겠다”라고도 했다.
 
최근엔 ‘멍청이’란 표현까지 쓰며 마이너스 금리를 압박하는 등 공세 수위를 바짝 높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Fed는 금리를 제로(0)나 그보다 더 낮춰야 한다”며 “파월 의장과 Fed가 순진해서 다른 나라들(독일, 일본 등)이 이미 하는 일을 허용하지 않는다. 일생에 한 번뿐인 기회를 멍청이들 때문에 놓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