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칠십 대 할머니부터 여덟 살 손녀까지 3대가 손잡고 걷는다

손민호의 레저터치

올림픽 아리바우길 걷기축제가 26일 강원도 정선에서 개막한다. 사진은 올림픽 아리바우길 5코스 안반데기. 국내 최대 고랭지 배추밭이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올림픽 아리바우길 걷기축제가 26일 강원도 정선에서 개막한다. 사진은 올림픽 아리바우길 5코스 안반데기. 국내 최대 고랭지 배추밭이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내 고향 강릉시 두산동이오. 국민학교(초등학교) 졸업하고 먹고 살기 위해 홀로 부산 내려와 앞만 보고 살아왔소. 이제 살 만하여 돌아보니 벌써 칠십 중반이구려.… 어릴 적 땔감 구하러 다니던 그 길에 김연아 선수가 앞장서 유치한 평창올림픽 스케이트장도 생겼다 하니 격세지감이 아닐 수 없소.… 나도 어릴 적 학교 동무들과 걷듯이 함께 걷고 싶소. 이 늙은 감자바우도 꼭 데려가 주시오.”

올림픽 아리바우길 걷기축제 26일 개막
총 1735명 응모 사연 심사해 210명 선발
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 퇴직 부부 많아

 
잠깐 목이 멨던 것도 같다. 일흔네 살 어르신이 보낸 사연은 구구절절 사무쳤다. 평생 고향을 그리워하다 늙어버린 당신이 이제 어릴 적 동무들과 걸었던 길을 소망하고 있었다. 이 소박한 그러나 지극한 소망 앞에서 고개를 숙였다. 그래, 길을 걷는 것이 이러한 일일 테다. 이쪽 세상에서 저쪽 세상을 꿈꾸는 것일 테다.
올림픽 아리바우길 앰블렘. 강원도를 상징하는 새 두루미를 형상화했고, 오륜기에 쓰이는 다섯 가지 색을 입혔다.

올림픽 아리바우길 앰블렘. 강원도를 상징하는 새 두루미를 형상화했고, 오륜기에 쓰이는 다섯 가지 색을 입혔다.

 
올림픽 아리바우길 걷기축제 참가자를 모두 선발했다. 다 합쳐 210명만 참가할 수 있는데 1735명이 응모했다. 애초 공지한 대로 선발 기준은 사연이었다. 참가자들은 ‘이 가을 나는 왜 강원도 심심산골까지 찾아가 길을 걸어야 하는지’ 조목조목 이유를 밝혔다. 그 사연을 다 읽었다. 저마다 인생이 담겨 있어 조심조심 읽었다. 다 읽고서 거듭 깨달았다. 길을 걷는 건 얼마나 위대한 행동인가. 얼마나 가슴 벅찬 일인가.

 
올림픽 아리바우길 코스 지도. 9개 코스로 전체 길이는 131.7㎞에 이른다 .

올림픽 아리바우길 코스 지도. 9개 코스로 전체 길이는 131.7㎞에 이른다 .

올림픽 아리바우길 걷기축제가 오는 26일 강원도 정선 아리랑시장에서 열린다. 평창올림픽 레거시(Legacy·유산)를 주제로 한 최초의 축제로, 중앙일보와 강원도·정선군·평창군·강릉시가 공동 주최한다. 올림픽 아리바우길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유일하게 인정한 평창올림픽 공식 트레일(Trail·걷기여행길)이다. 올림픽이 열린 세 고장, 정선과 평창 그리고 강릉을 잇는다. 모두 9개 코스로 전체 길이는 131.7㎞다. 올림픽의 감동이 희미해진 지금, 아니 올림픽 시설 활용을 두고 여태 시끄러운 요즘 올림픽 아리바우길은 아마도 유일하게 남은 올림픽 유산이다. 그 유산에서 잔치를 벌인다. 늦은 감도 있지만, 이제라도 올림픽을 기릴 수 있어 기쁘다.
 
올림픽 아리바우길이 시작하는 정선 아리랑시장.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올림픽 아리바우길이 시작하는 정선 아리랑시장.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올림픽 아리바우길이 발굴한 최고의 비경 모정탑길. 3코스 막바지에 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올림픽 아리바우길이 발굴한 최고의 비경 모정탑길. 3코스 막바지에 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올림픽 아리바우길 7코스는 금강소나무와 내내 함께한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올림픽 아리바우길 7코스는 금강소나무와 내내 함께한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올림픽 아리바우길이 끝나는 강릉 강문해변.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올림픽 아리바우길이 끝나는 강릉 강문해변.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참가자를 뽑는 일은 고역이었다. 참가비가 없어 경쟁이 치열할 것이라 예상했지만, 사연 하나하나의 무게가 너무 무거웠다. 암 환자는 왜 이리 많은지, 은퇴자는 왜 이리 많은지, 오늘 우리의 삶은 왜 이리 버거운지. 신청자들의 삶을 저울질하는 것 같아 심사 내내 끙끙 앓았다.
 
물론 기준은 있었다. 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와 가족 신청자는 아무래도 점수가 후했다. 칠십 대 할머니부터 여덟 살 손녀까지 3대가 동행하는 가족, 축제 기간에 결혼 40주년을 맞는 부부의 사연이 기억난다. 최고령 참가자는 84세고, 최연소 참가자는 6세다. 외국인과 결혼 이주 여성도 있고, 가수와 피아니스트도 있다. 3주일에 걸쳐 9개 전 코스를 다 걷는 참가자는 3명이다. 이 중 한 명은 유튜브로 현장 중계를 할 예정이다. 아울러 인연이 빗나간 1500여 명께 한 말씀 올린다. 감사하고 죄송하다. 내년엔 꼭 같이 걷기를 바란다. 
 
올림픽 아리바우길은 제주올레보다 힘든 길이다. 강원도의 높은 산도 오르고 긴 고개도 넘는다. 그래도 큰 걱정은 안 한다. 걷기축제는 제한 시간이 없다. 완주를 강요하지도 않는다. 이름 그대로 길을 즐기는 축제이어서다. 벌써 설렌다. 당신과 함께 걸을 생각에 가슴이 뛴다. 길에서 만나자. 
 
 레저팀장 ploveso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