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부 화성FC, FA컵 결승 꿈에 한 발 다가섰다

프로축구 4부 리그 격인 K3 리그의 화성FC가 K리그1(1부 리그) 수원 삼성와의 첫 판에서 이겼다.
 

1부 수원과 4강 1차전서 승리
수원서 방출된 문준호 결승골
사상 첫 4부리그 결승행 꿈꿔

화성은 18일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FA컵 4강 1차전 홈 경기에서 전반 24분 문준호의 결승골을 앞세워 수원을 1-0으로 꺾었다. 수원은 포항 스틸러스와 함께 FA컵 최다 우승(4회) 팀이다. 기선 제압에 성공한 화성은 사상 첫 결승 진출에 한 발 다가섰다. 2차전은 10월 2일 오후 7시 30분 수원의 홈 구장인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이미 K3리그 팀으로 사상 첫 FA컵 4강 신화를 쓴 화성은 자신감이 넘쳤다. 화성은 K리그1 득점 선두 타가트(16골) 등 정예 멤버를 내세운 수원을 상대로도 물러서지 않았다. 전반 8분 화성 박승렬은 수원 구자룡과 공중볼을 다투다 출혈이 났지만, 붕대를 감고 다시 뛰는 투혼도 발휘했다.
 
전반 24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전보훈과 패스를 주고받은 문준호가 오른발로 감아 찬 공이 수원 골망을 갈랐다. 수원 출신 문준호가 친정팀에 비수를 꽂는 순간이었다. 화성은 수원의 파상공세 속에 문준호의 골을 끝까지 지키며 귀한 승리를 챙겼다.
 
같은 시간 상주 상무(1부리그)는 3부리그 격 내셔널리그 대전코레일과 1-1로 비겼다. 상주는 후반 31분 류승우의 선제골로 1-0 리드를 잡았지만, 후반 추가시간 코레일의 이근원이 동점골을 넣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