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끼줍쇼' 김요한 "3대째 태권도 집안, 캐스팅 제의 아버지가 거절"



엑스원 멤버 김요한이 데뷔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18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는 대세 아이돌 엑스원(X1)의 멤버 김요한과 김우석이 밥동무로 출연해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김요한과 김우석은 신예 아이돌인 만큼 데뷔 스토리부터 개인기, 댄스까지 진솔하고 유쾌한 매력을 다양하게 공개했다.
 
특히 김요한은 데뷔 전 유망한 태권도 선수로 활약했으며 할아버지, 아버지에 이어 3대째 태권도를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강호동은 “올해 초만 해도 태권도 선수였는데 어안이 벙벙하겠다”며 가수로 데뷔하게 된 이유를 물었다.

김요한은 가수의 꿈을 가지고 있어도 겉으로 내색하지 못했던 지난날을 떠올리며 “(연예기획사에서) 캐스팅 제의가 와도 아버지 선에서 거절했다”고 전했다.

또 태권도 선수로 활동하고 있는 2명의 여동생에 대한 애정과 아버지를 향한 마음까지 진솔하게 털어놨다는 후문이다.
 
한편, 김요한과 김우석은 규동형제에게 데뷔곡 ‘FLASH’의 포인트 안무를 가르쳐 주는 등 다채로운 매력을 대방출했다.

이에 규동형제는 나이를 잊은 몸짓으로 댄스 열정을 불살랐고, 특히 이경규는 “아이돌 하는 맛(?)이 있구나”라며 신들린 댄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