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찬 "10년 집권 후 정권 뺏겨보니 절대 뺏겨선 안 되겠다 각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창당 64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창당 64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제 명실공히 전국 정당이 됐다고 느낀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18일 창당 64주년 기념식에서 ‘총선 필승’ 각오를 다졌다. “‘국민의 정부’(김대중 정부)와 참여정부(노무현 정부) 10년을 했지만 정권을 뺏기고 나니 우리가 만들었던 정책과 노선이 산산이 부서지는 것을 보고 정권을 뺏겨선 절대 안 되겠다고 각오를 했다”고 다짐하면서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오랜 역사 속에서 민주화를 관철시키고 남북 관계를 개선하고 복지국가를 만들어내는 것을 해온 유일한 정당이라 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내년 총선에서 좋은 바탕으로 문재인 정부를 성공시키고 재집권해서 우리가 가진 정책을 완전히 뿌리내리도록 하는 것이 앞으로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많은 당원들과 국민 여러분이 함께 하셨기에 민주주의를 지켜낼 수 있었다”면서 “내년 총선 승리로 이겨낸다면 우리 사회에서 단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사회적 패권을 완전히 바꾸고 새 역사의 장을 다시 열어낼 수 있다”고 말했다.
 
전임 지도부도 당원들에게 전의를 독려했다. 정세균 전 국회의장은 “다음 과제는 내년 총선이다. 지금 국회의 모습을 보면서 당원과 국민은 정치, 그중에서 국회가 바뀌지 않고선 대한민국의 미래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회를 바꾸려면 민주당이 승리해야 한다”면서“힘 모아 승리하는 2020년을 만들자”고 독려했다.
 
추미애 전 대표도 “공정한 대한민국, 정의로운 대한민국, 평화를 통한 경제를 달성할 수 있는 나라를 우리가 반드시 만들어 낼 수 있다는 믿음을 오늘 이 자리에서 되새긴다”며 “그렇게 하기 위해 우리는 반드시 총선에 이겨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상임고문을 맡고 있는 추미애 전 대표, 정세균 전 국회의장, 당원 40여명이 참석했다. 이 대표는 ‘자랑스러운 민주당원’ 20여 명을 선정해 감사패를 수여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