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인 공사현장서 작업자 4명, 8m 아래로 추락…중경상 입어

[뉴스1]

[뉴스1]

신축 공사현장에서 일하던 작업자 4명이 작업 도중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8일 오후 4시쯤 경기 용인시 처인구 반도체 장비 제조업체 신축 공사장에서 A씨(58) 등 작업자 4명이 8m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크게 다친 A씨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나머지 3명은 경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공사장 1층 천장의 보강상태를 점검하던 작업자들이 천장 합판을 고정하는 판넬을 점검하다 판넬이 무너지면서 함께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 등은 사고 당시 안전모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공사 관계자들을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