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가짜뉴스가 공정한 언론 해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국경없는기자회(RSF)크리스토프 들루아르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국경없는기자회(RSF)크리스토프 들루아르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너무나 빠르게 확산되는 가짜뉴스나 허위정보가 공정한 언론을 해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국경없는기자회(RSF)’의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사무총장과 30분가량 면담하는 자리에서다. 문 대통령은 “정치권력으로부터 언론의 자유를 지켜내는 문제는 많은 발전이 있었다”며 “그러나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은 그뿐만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론 자본, 또는 광고 자본의 문제, 속보 경쟁, 아주 극단적인 입장의 대립, 생각이 다른 사람들 간의 증오와 혐오” 등을 예로 들었다.
 

18일 국경없는기자회 접견

문 대통령은 “언론 자유야말로 민주주의의 근간이고, 민주주의의 기본이라고 생각한다”며 “언론이 자유로우면서도 공정한 언론으로서 역할을 다할 때 사회가 건강하게 발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가짜뉴스를 경계해야 한다고 자주 말해왔다. 문 대통령은 올 1월 8일 국무회의에서 “정부의 정책을 부당하게 또는 사실과 다르게 왜곡하고 폄훼하는 가짜뉴스에 대해서는 국민에게 적극 설명해 오해를 풀어야 한다”며 가짜뉴스란 말은 처음 언급했다. 이후에도 “가짜뉴스는 사회 구성원 간의 신뢰를 떨어트리는 심각한 도전”(4월 4일 신문의 날 기념 축하연), “정부는 근거 없는 가짜뉴스나 허위 정보, 과장된 전망으로 시장의 불안감을 키우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8월 13일 국무회의) 같은 발언들로 가짜뉴스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이날 면담에서는 RSF가 발표하는 ‘언론자유지수’도 언급됐다. 문재인 정부는 2020년까지 언론자유 지수를 30위권으로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한국 정부의 언론자유지수 30위권 약속이 잘 지켜지고 있느냐”고 묻자 들루아르 총장은 “지난 2년간 한국은 상승 궤적을 그리고 있다. 현재 41위인데 2022년까지 30위권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한국 언론이 노력한 덕분”이라고 말했고, 들루아르 총장은 “한국의 언론자유지수는 아시아에서 최고”라며 세계 언론 자유 지수를 나타낸 세계지도를 전달했다.
 
1985년 결성된 RSF는 언론인의 인권을 보호하고 언론 자유를 위한 단체로 2002년부터 매년 전 세계 국가들의 언론자유지수를 측정해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한국 대통령이 RSF 대표단을 만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