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표창장 위조 사실땐 나도 조국반대" 이랬던 여권 인사들 곤혹

조국 법무부 장관을 변호하던 여권 인사들이 줄줄이 곤궁한 처지가 되고 있다. 조국 장관의 해명을 믿고 적극 옹호했는데, 그 해명이 하나둘씩 사실과 거리가 있는 정황이 드러나고 있어서다.

조국 법무부 장관(맨 오른쪽)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법개혁 및 법무개혁 당정협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맨 오른쪽)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법개혁 및 법무개혁 당정협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6일 조 장관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동양대 표창장이 위조됐으면 당연히 법무부 장관 못하죠?”, “(위조가) 사실임을 증명하면 제가 조국 후보를 반대하겠다”고 말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17일 밤 올린 페이스북 게시글. [페이스북 캡처]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17일 밤 올린 페이스북 게시글. [페이스북 캡처]

그런데 정 교수가 청문회 당일 밤 사문서위조 혐의로 기소되고, 검찰이 관련 물증을 계속 포착하면서 김 의원에 대한 비판이 커졌다. 급기야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 김종민 의원을 겨냥, “이제 청문회에서 한 약속을 실천할 차례”라고 지적했다.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딸의 대학 입시를 위해 직접 표창장을 위조한 정황을 검찰이 파악했다는 언론 보도를 링크하면서다. 하 의원은 “이제 위조 물증이 나왔으니 존경하는 김 의원께선 조국 사퇴에 앞장서 달라”고 했다.

 
김종민 의원의 페이스북에도 “표창장 위조 공소장 적시 이제는 청문회에서 하신 말씀 책임지시죠” 등의 댓글이 달리고 있다. 김 의원이 올린 게시글 중엔 ‘조국수호 3인방-김종민·표창원·박주민’이라는 제목의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유튜브 영상을 링크한 것도 있는데, 여기엔 “지록위마(指鹿爲馬) 3인방”이라는 조롱 댓글이 있다.
 
김어준씨의 변호도 논란이다. 김씨는 지난달 21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조국 장관) 딸 논문 문제의 핵심은 입시에 그 논문은 제출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검찰 수사 결과 해당 논문은 입시에 활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지난 4일엔 “제가 정확한 수치는 본인(조 장관 딸)이 공개하기 전에는 말 안 하겠는데 (SAT 점수가) 2200점에 가깝다”고도 말했다. 그러나 이틀 후 청문회에서 백혜련 민주당 의원은 조 장관 딸의 SAT 점수가 1970점이라고 공개했다. SAT는 2400점 만점이다.
 
지난달 21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어준씨가 했던 말을 바탕으로 tbs가 배포한 카드뉴스. [tbs 홈페이지 캡처]

지난달 21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어준씨가 했던 말을 바탕으로 tbs가 배포한 카드뉴스. [tbs 홈페이지 캡처]

현재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엔 “조국 딸 논문 관련해서 사죄해야 되는 거 아닌가”, “가식의 끝판왕을 법무부 장관으로 만든 일등공신 김어준 너도 이제는 적폐세력”이란 댓글이 달렸다.  

 
또 언론의 조 장관 검증 보도를 ‘가짜뉴스’로 몰아세우던 민주당 의원들이 정작 조국 장관 변호를 위해 확인되지 않은 사안을 주장한 경우도 드러났다. 이철희 의원은 청문회에서 “조 후보자 지명 후 한 달간 보도된 양이 네이버 조사로 118만건”이라고 했다. 검색 건수를 들쭉날쭉 내놓는 네이버 뉴스 시스템의 허점을 감안하지 않은 주장으로 드러났다. 실제 한 달간 보도량은 2만3000여건(한국언론진흥재단 뉴스 분석 시스템 ‘빅카인즈’ 기준)이었다.
빅데이터로 본 주요 이슈 한 달간 보도량.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빅데이터로 본 주요 이슈 한 달간 보도량.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또 송기헌 의원은 청문회에서 “서울대 대학원생의 89.5%가 장학금을 받고 있다”며 조 장관 딸이 서울대 환경대학원 재학 시절 받은 장학금(총 802만원)이 특혜가 아니란 취지의 주장을 했다. 이 수치는 그러나 연구 과제 장학금, 근로 장학금 등까지 합친 비율이었다. 조 장관 딸이 받은 교외 장학단체 장학금 수혜율만 따지면 8%였다.
 
이와 관련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조국을 호위하던 사람들의 궤변과 가짜뉴스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 스스로 조국의 위선과 범법 열차에 올라탄 승객이 된 꼴이다. 조국의 몰락이 곧 스스로의 몰락이 되고 있다”고 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