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휴가 나온 해병대 부사관, 술 취해 여성 청소노동자 폭행

해병대 부사관이 여성 청소노동자를 폭행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해병대 부사관이 여성 청소노동자를 폭행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휴가 나온 해병대 부사관이 술에 취한 채 여성 청소노동자를 폭행해 경찰에 붙잡혔다.
 
18일 경북 포항남부경찰서와 해병대에 따르면 해병대 교육훈련단 소속 A(21) 하사는 지난 15일 오전 6시쯤 포항시 남구 한 영화관 여자 화장실에서 청소하던 여성 노동자 B(66)씨를 폭행했다.
 
B씨는 술에 취해 여자 화장실에 들어가는 A 하사에게 나가라며 말리다가 폭행을 당했다.
 
폭행 후 정신을 잃은 B씨는 2시간가량 뒤 병원으로 이송됐다.
  
A 하사의 주먹에 얼굴을 심하게 맞은 B씨는 눈 뼈가 부러지는 부상을 입고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 하사는 폭행 현장 근처 찜질방에 갔다가 이날 오후 경찰에 붙잡힌 뒤 해병대 헌병대로 넘겨졌다.
 
헌병대는 A 하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