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요집회 참석 초등학생이 빼곡히 적은 수첩엔….“영광스럽다”

‘방석(?!)을 깔고 노래를 들으며 기다렸다. 노란 스카프와 설명서를 받았다. 노래가 차분했다. 벌써 1405차 수요시위다. 영광스럽다. 노래가 웅장해 귀가 조금 아팠지만 꽤 괜찮았다. <바위처럼>이라는 노래와 함께 수요시위가 시작되었다. 다음으로 최미영 부위원장님이 감동의….’

[서소문사진관]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405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에서 한 어린이 참석자가 참석 소감을 메모하고 있다. [뉴시스]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405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에서 한 어린이 참석자가 참석 소감을 메모하고 있다. [뉴시스]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 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제1405차 수요시위’에 참가한 한 초등학생이 수첩에 빼곡히 써내려간 글 중 일부다. 위는 이 학생의 수첩이다.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옛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에서 열린 제1405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한 이용수 할머니가 최미영 한국노총 상임부위원장의 인사말을 들으며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옛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에서 열린 제1405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한 이용수 할머니가 최미영 한국노총 상임부위원장의 인사말을 들으며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500여명이 참석한 이 날 수요집회에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1)는 “16살 때 자다가 여자아이가 불러 장난치는 줄 알고 나갔더니 같이 있던 군인에게 끌려갔다”며 “갖은 폭행을 해놓고는 ‘위안부’라고 이름을 지었다. 우리가 스스로 걸어가 군인을 상대해줬다는 뜻인데, 거짓말”이라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이야기를 이어가던 도중 눈물을 훔쳤다.
  
18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05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18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05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제1405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열린 18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제1405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열린 18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18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05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뉴스1]

18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05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뉴스1]

 
소녀상 주변을 메운 참석자들은 일본대사관을 향해 “공식 사죄”“법적 배상”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날 수요집회 참석자들은 특히 10~20대가 많이 눈에 띄었디.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옛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에서 열린 제1405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한 참가자들이 직접 만들어 온 손팻말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옛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에서 열린 제1405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한 참가자들이 직접 만들어 온 손팻말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수요집회는 28년 전인 1992년 1월 8일 당시 미야자와(宮澤喜一) 일본 총리의 방한을 앞두고 일본대사관 앞에서 ‘종군위안부 강제연행 인정과 희생자에 대한 손해배상’ 등 6개 항을 요구하며 시작됐다.
조문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